시장규모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3월 3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글로벌 화장품산업은 전 세계적 불황에도 불구하고 수요를 지속적으로 창출해 내는 미래 유망산업으로 위상을 넓혀가고 있다. 특히 새로운 소비 트렌드 부상과 유통채널의 다양한 발전가능성으로 앞으로의 성장이 더욱 기대되는 분야이다. Euromonitor 자료에 의하면 2019년 세계 화장품 시장규모는 4,203억 달러로 전년 대비 4.5% 증가했다. 2020년 코로나19로 인한 세계경제 수요 및 공급 악화로 화장품 산업 성장에 큰 제약이 따를 것으로 예측되며, 특히, 중국, 한국을 제외한 대부분의 국가에서 시장규모가 둔화되는 양상을 시장규모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다. 향후 유통시장의 디지털 전환, 라이브 커머스 등의 활용으로 2021년 세계 화장품 시장규모는 반등할 것으로 예상되며 2024년(5,263억 달러)까지 꾸준한 증가세를 보일 시장규모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제1장 연구 개요 / 9
1. 2020년 국내외 거시 환경 9
2. 국내 화장품산업 주요 정책 동향 10
3. 2020년 국내외 산업 트렌드 14
4. 주요 정책 제도 개선 변화 21

제2장 세계 화장품산업 시장 동향 / 31
1. 개요 31
2. 세계 시장 동향 35
3. 유형별 시장 동향 39
4. 국가별 시장 동향 41
5. 주요 기업 동향 51

제3장 국내 화장품산업 시장 동향 / 54
1. 국내 산업 환경 54
2. 일반 현황 55
3. 생산 현황 57
4. 수출입 현황 73

제목 환경산업 시장 및 고용 규모 분석 원문제목 環境産業の市場規模・雇用規模等に関する報告書 국가 일본 주제분류 핵심R&D분야 국가 일본 주제분류 핵심R&D분야 생성기관명 환경성 기관설명 호 100 생성기관명 환경성 기관설명 호 100 원문가기 원문바로가기 원문 작성일 2017-08-04

□ 환경성은 ‘15년 환경산업 시장규모 및 고용규모 결과를 발표(’17.7.)

○ 환경 산업 시장규모는 ‘15년 104조 2,559억 엔으로 ‘00년 대비 약 1.8배 성장


- 특히, 지구온난화대책 분야는 지속적으로 증가하였고, 청정에너지 분야의 고용규모는 ‘12~‘15년 약 15만 명 증가


- 전체 시장규모는 ‘00년 6.2%에서 ‘15년 11.3%까지 증가

○ (환경오염 방지) 시장규모 ‘04년까지 시장규모가 감소하다가 ‘05년부터 무황 휘발유와 경유의 일제 공급으로 전체 시장 규모가 증가

○ (지구온난화 대책) 친환경자동차 및 하이브리드카 시장의 성장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향후에도 환경산업 전체를 견인할


- ‘12년도에는 재생에너지 이용 분야가 급성장하였으며, 태양광발전시스템 및 재생에너지를 거래하는 에너지 거래사업 확대

○ (폐기물 처리·자원의 효율적 이용) 4대 분야 중 시장규모가 가장 크고 ‘08년까지 완만하게 증가하여 환경산업의 성장을 견인

○ (자연환경 보전 분야) ‘10년까지 에코팜을 포함한 지속가능한 농림수산업 분야가 증가

○ 시장규모 ‘15년 약 249만 명으로 전년대비 2.7% 증가하였으며, 역대 최대치 기록

○ (환경오염 방지) 무황 휘발유 및 경유의 1인당 매출액이 큰 데 반해, 고용규모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적어 고용규모는

○ (지구온난화 대책) ‘13년부터 재생에너지 시장 규모가 크게 확대되어 ‘12~‘15년간 청정에너지 부문에서 시장규모 약 15만 명 고용 창출


※ ‘12년도에는 재생에너지 이용 분야가 급성장하였으며, 태양광발전시스템 및 재생 에너지를 거래하는 에너지 거래사업 확대

○ (폐기물 처리·자원의 효율적 이용 분야) ‘10~‘11년 쓰레기 처리장치, 리모델링, 100년 주택 증가로 고용규모가 증가했으나, ‘13년

이후 자원·기기의 활용으로 감소

○ (자연환경 보전) 시장규모 전체 시장규모는 ‘10년까지 증가하다 그 이후 감소하는 추세

○ ‘09년 리먼쇼크 후 경기침체 영향으로 감소되다 ‘10년 이후에 다시 증가하여 ‘15년 수출액은 약 15.7조 엔, 수입액은 약 3.5조

2021년 코로나 백신 시장규모 656억달러로 비코로나 시장 2배…올해 29% 증가 예상

"고부가가치 백신 상용화 위해 해외 기업인수·기술도입 등 유인책과 획기적인 지원안 필요"

[메디게이트뉴스 박도영 기자] 지난해 코로나19 백신 시장은 656억 달러 규모로 비 코로나19 백신 시장 330억 달러의 약 두배 시장을 형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도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 물량 수출 및 수입 물량 급증의 영향을 받아 필리핀, 호주로의 수출이 늘고 벨기에로부터의 수입이 크게 늘었다.

한국바이오협회 바이오경제연구센터는 3일 '글로벌 백신 시장 및 국내 백신 수출입 현황' 자료를 시장규모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2020년 12월 세계보건기구(WHO) 발간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이전 글로벌 백신 시장은 330억 달러 규모로 GSK, 화이자(Pfizer), MSD(Merck & Co.), 사노피(Sanofi) 등 4개 회사가 전체 백신 시장이 89%를 점유하고 있었다.

종류별로는 폐렴구균백신(PCV)이 70억 달러로 가장 큰 시장을 형성했고, 디프테리아 및 파상풍 포함 백신(D&T-containing)이 43억 달러, 자궁경부암백신(HPV) 41억 달러, 계절독감(Seasonal Influenza) 40억 달러 시장을 형성했으며, 2030년까지 폐렴구균백신과 자궁경부암백신이 급격히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헬스케어 시장분석기관인 에어피니티(Airfinity)는 최근 발표 자료에서 2021년 기준 코로나19 백신 매출은 656억 달러이며, 2022년에는 29% 증가한 849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중국 코로나19 백신 제외).

특히 화이자/바이오엔텍(BioNTech)과 모더나(Moderna)의 백신 매출은 올해도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화이자/바이오엔텍 백신은 지난해 375억 달러 매출에 이어 올해 426억 달러를 기록하고, 모더나 백신은 지난해 169억 달러에서 올해는 257억 달러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그 외 얀센(Janssen)의 코로나19 백신은 지난해 24억 달러에서 올해 35억 달러, 아스트라제네카(AstraZeneca)는 37억 달러에서 43억 달러, 노바백스(Novavax)는 신규로 43억 달러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됐다.

관세청 수출입 무역통계에 따르면 백신 수출입 교역은 계속 증가하고 있으나 여전히 수출보다는 수입 비중이 크고 시장규모 2021년에는 특히 코로나19 백신 영향으로 수입 비중이 크게 증가했다. 2021년 기준 한국의 백신 수출은 5억1000만 달러였으나 수입은 23억5000만 달러로 18억 달러에 가까운 무역수지 적자를 기록했다.

협회는 "그간 한국 백신의 주요 수출국은 남미, 동남아 국가였으나 2021년 호주, 네덜란드 등이 포함됐는데 이는 코로나19 백신의 위탁생산 물량 수출에 기인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특히 필리핀으로 수출은 2020년 70만 달러에서 2021년 1억 7000만 달러로 급증했으며, 호주는 2021년 9000만 달러가 수출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은 한국의 주요 백신 수입국가로 수입이 지속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벨기에 수입이 2020년 4000만 달러에서 2021년 13억7000만 달러로 급증했다. 이 또한 코로나19 백신 수입 물량 급증에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추세로 미뤄볼때 협회는 연구개발(R&D)과 인력양성 외 국내 백신 산업 발전을 위한 또 하나의 획기적인 지원안이 시장규모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협회는 "mRNA 백신 및 백신 원부자재에 대한 R&D가 진행됐고 2021년 백신이 국가전략기술로 지정돼 R&D 세액공제가 추가됐으며, 지난달에는 우리나라가 WHO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로 지정되는 등 국내 중장기적 백신산업 발전을 위한 토대가 마련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백신 및 다양한 고부가가치 백신 상용화를 앞당기기 위해서는 해외기업 인수, 해외기술 도입 등 보다 적극적인 유인책이 필요할 수 있어, 이에 대해서도 세제혜택 등 지원방안을 강구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딜라이트에서 시민들이 갤럭시 스마트폰을 살펴보고 있다. 뉴스1

삼성전자가 시장규모 올해 1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새로운 플래그십 모델을 1분기에 출시하기 시작한 2018년 이후 5년째 1분기 출하량 1위를 기록하고 있다.

29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스마트폰 출하량 7,400만 대를 기록하며 점유율 23%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5,900만 대를 기록한 애플이었으며, 샤오미(12%), 오포(9%), 비보(9%) 등 중국 업체들이 뒤를 이었다. 지난해 하반기 신제품 출시 덕에 1위 자리에 시장규모 올라섰던 애플을 한 분기 만에 끌어내린 셈이다.

전체 스마트폰 시장은 역성장했다. 1분기 전체 스마트폰 출하량은 3억2,830만 대로 전년(3억 7,140만 대) 대비 7% 줄었다. 우크라이나 사태 등의 여파로 제조사 부품 수급이 어려웠던 탓이다. 1분기 새 플래그십 모델 '갤럭시S22'를 내놓은 삼성전자를 제외한 모든 곳의 판매량이 줄었는데, 특히 샤오미와 오포, 비보는 전년 대비 약 20%씩 판매량이 줄어 타격이 컸다.

카운터포인트는 "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은 매우 혼란했다"면서 "우크라이나 사태가 장기적으로는 원자재 가격, 물가, 인플레이션 등을 자극하면서 문제가 더욱 심각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2020년 국내 전자문서 공급시장 규모, 전년 대비 3천945억 원 증가

[산업일보]
종이 대신 전자문서를 활용한 업무가 확산하면서 전자문서산업이 조금씩 시장규모 몸집을 키우고 있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이하 KISA)의 ‘2021년 전자문서산업 실태조사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시장규모 2020년 국내 전자문서산업 전체 공급시장 규모는 총 9조 6천851억 원으로 추산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지난해 국내 528개 전자문서 공급기업을 대상으로 2020년 한해의 업종 실태조사를 시행한 결과, 전자문서산업 시장규모 공급시장 규모는 2019년 대비 3천945억 원 증가했다.

2020년 국내 전자문서 공급시장 규모, 전년 대비 3천945억 원 증가

전자문서산업 분류체계별로는 ‘전자문서 관리업’의 매출액 규모가 5조 1천889억 원으로 가장 높았다. ‘전자문서 교환업’은 2조 3천918억 원, ‘전자문서 생성·획득·변환업’은 2조1천44억 시장규모 원 순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이후 비대면화 현상에 따른 매출 변화를 묻는 문항에는 매출이 ‘증가’했다고 응답한 비율이 10.4%였다. 과반 이상인 65.9%는 ‘현상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KISA 심지은 주임연구원은 본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화가 이뤄지면서 전자문서 산업의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으나, 업계 관계자들은 체감상 수요는 늘었지만 큰 영향은 없다고 응답했다”며 “전자문서에 대한 수요는 점진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비대면화 기조 확산에 따라 투자가 ‘증가’한 기업은 8.3%로 나타났으며, ‘현상유지’라고 응답한 비율은 72.6%였다.

비대면화 현상으로 인해 발생한 매출 중 주요 수요처 1위(49.8%)에 해당하는 분야는 시장규모 ‘정보통신업(소프트웨어·영상·방송·통신·정보·출판)’인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업(14.4%), 전문, 과학 및 기술서비스업(10.8%), 도매 및 소매업(6.1%) 등은 뒤를 이었다.

현재 수요처 외에 추가적으로 진출 계획이 있는 산업군이 있는지에 대한 문항에는 4.5%가 ‘계획 있음’이라고 응답했다. 추가 산업군 진출 계획이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수요처를 확인한 결과, ‘교육 서비스업’이 26.1%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심지은 주임연구원은 “전자문서는 단순히 ‘종이문서의 대체제’가 아닌 데이터로서의 역할을 하게 될 아이템”이라며 “부가가치 창출이 가능한 전자문서산업의 전망은 밝을 것”이라고 말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