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곡선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5월 11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2022년 ‘로에베 재단 공예상’에서 우승을 거둔 정다혜 작가가 자신의 작품 ‘성실의 시간’을 바라보고 있다. 31일까지 서울 종로구 공예박물관에서 로에베 재단 공예상 결선에 오른 작품을 전시한다.

아트월 디자인으로 복잡한 공사 없이 집에서도 호텔 분위기 연출

취향에 따라 미니 화장대·거울·서랍장 등 12가지 모듈 조합도 가능

에스테틱 침실.

에스테틱 침실.

[국토일보 이경옥 기자] 토탈 인테리어기업 현대리바트는 호텔식 인테리어 침대 신제품 에스테틱 시리즈를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감성적인 인테리어에 대한 고객 수요를 겨냥해 호텔식 침실 가구를 새롭게 선보인다”며 “침실 뿐 아니라 욕실, 주방 등 관련 제품군의 라인업을 지속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새 제품은 침실 한 쪽 벽을 아트월 디자인으로 구성해 별도의 공사 없이 호텔식 인테리어로 꾸밀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침대 헤드보드에 은은한 조명과 템바보드(MDF를 반원이나 직각 형태로 가공해 이어붙인 것)를 포인트로 적용해 밋밋한 벽을 아트월로 연출하고, 모서리 부분에는 곡선형 수요곡선 패널을 추가해 마치 인테리어 공사를 한 것처럼 벽면을 자연스럽게 마감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고객의 취향과 라이프 스타일에 맞춘 12가지 모듈 조합도 선보인다. 슈퍼 싱글부터 퀸, 킹, 라지킹, 트윈, 패밀리 사이즈 등 다양한 사이즈의 매트리스 타입이 선택 가능하다. 침대 사이드에 터치식 조명을 갖춘 전신 거울부터 미니 화장대, 2단 서랍장, 협탁 등 다양한 구성품을 조합할 수도 있다.

EDAILY 기업

[이데일리 강경래 기자] 현대리바트는 호텔식 인테리어 침대 ‘에스테틱’ 시리즈를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감성적인 인테리어 수요를 겨냥해 호텔식 침실 가구를 새롭게 선보인다”며 “침실뿐 아니라 욕실, 주방 등 관련 제품군 라인업을 지속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제품은 침실 한 쪽 벽을 아트월 디자인으로 구성해 별도 공사 없이 호텔식 인테리어로 꾸밀 수 있다. 침대 헤드보드에 은은한 조명과 템바보드(MDF를 반원이나 직각 형태로 가공해 이어붙인 것)를 포인트로 적용해 밋밋한 벽을 아트월로 연출한다. 모서리 부분에는 곡선형 패널을 추가해 마치 인테리어 공사를 한 것처럼 벽면을 자연스럽게 마감할 수 있다.

또한, 소비자 취향과 라이프 스타일에 맞춘 12가지 모듈 조합도 선보인다. 먼저 △슈퍼 싱글 △퀸 △킹 △라지킹 △트윈 △패밀리 등 다양한 크기 매트리스 타입을 선택할 수 있다. 여기에 침대 사이드에 터치식 조명을 갖춘 전신 거울부터 미니 화장대, 2단 서랍장, 협탁 등 다양한 구성품을 조합할 수 있다.

색상은 아이보리톤 ‘씨 트렌드 소프트 샌드’와 원목의 따스함을 잘살린 ‘오이스터 셀 골드샌드’ 두가지다. 판매 가격은 퀸 기준 99만원이다. 현대리바트 전국 오프라인 매장과 공식 온라인몰인 ‘리바트몰’에서 판매한다.

첨단 의료기기 산업 성장세 돋보이는 '메이드 인 차이나'

중상(中商)산업연구원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7~2021년 중국 의료기기 산업 시장규모는 4천435억 위안(약 86조8천63억원)에서 9천640억 위안(188조6천837억원)으로 증가했다. 연복합 성장률도 21.4%에 달했다. 중상산업연구원은 올해 중국 의료기기 산업 시장규모가 1조1천710억 위안(229조1천998억원)에 달해 전년 대비 21.47%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산업 수요곡선 클러스터 효과도 뚜렷해졌다. ▷웨강아오 대만구(粵港澳大灣區·광둥-홍콩-마카오 경제권) ▷창장(長江)삼각주 ▷베이징-톈진(天津) 환보하이완(環渤海灣) 등 3대 산업 클러스터가 조성됐다.

지난해 11월 3일 국가긴급의학구조대 산시(山西)팀 의료진이 이동형 CT 장비를 작동시키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관련 기업의 혁신과 우수 제품도 눈에 띈다.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시 경제기술개발구에 2014년 입주한 성스(盛實)의료과기유한공사는 일체형 양통로 방광경(cystoscope) 튜브 등 제품을 자체 개발했다. 이 회사의 제품들은 수요곡선 중국 국내 대형 병원에서 사용되고 있다. 중국 병원은 과거 독일, 일본 등 국가에서 생산된 제품을 주로 사용했었다.

선양에 있는 중국의과대학 부속 제1병원도 중국에서 자체 개발된 3T MRI를 도입해 사용 중이다.

지난해 3월 수요곡선 11일 중위안(中原)의료기기박람회에서 의료 설비를 테스트하는 직원. (사진/신화통신)

중국의 첨단 의료기기 산업 발전에는 정부의 정책적 수요곡선 지원을 빼놓을 수 없다.

중국 국무원이 2015년 발표한 '중국제조 2025'는 대형 의료 설비의 국산화율을 높여야 수요곡선 한다고 강조했다. '14차 5개년(2021∼2025년) 계획 의료장비산업발전계획'에서도 오는 2025년까지 주요 의료장비의 효과적인 공급을 기본적으로 실현하고 첨단 의료장비 제품의 성능과 품질 수준을 대폭 향상할 것을 주문했다.

특히 중국이 2014년 '혁신의료기기 특별심사통로'를 개통한 후 의료기기 출시에 속도가 붙었다. 2021년 말 기준 이미 100여 개 혁신 의료기기의 출시가 허가됐으며 일부 제품은 '불모지' 기술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하기도 했다.

탄탄한 제조업 기반도 중국 의료기기 산업의 산업·공급사슬 발전을 뒷받침한다. 쑤저우(蘇州)과학기술성(城)이 대표적인 예다. 이 구역 내에 위치한 의료기기 업체는 50㎞ 반경 내에서 공급망 조달 85% 이상이 가능하다.

한 업계 전문가는 기술 발전을 통해 중국 의료기기의 정밀도, 조기진단, 미량분석 등 성능이 향상됐다고 평가했다.

첨단 의료기기 산업 발전에 대한 중국의 전망은 밝은 편이다.

중국 시장조사업체 아이미디어리서치(iiMedia Research·艾媒咨詢)은 '2022년 중국 의료기기 산업 발전 상황 및 벤치마킹 기업 연구 보고서'를 통해 의료기기 산업 발전 관련 정책 환경이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의료기기 진단 정밀화에 대한 대중의 수요가 나날이 늘어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향후 중국 의료기기 산업 시장 규모가 안정적인 성장세를 유지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01010101101.20220718.001342067.02.jpg

2022년 ‘로에베 재단 공예상’에서 우승을 거둔 정다혜 작가가 자신의 작품 ‘성실의 시간’을 바라보고 있다. 31일까지 서울 종로구 공예박물관에서 로에베 재단 공예상 결선에 오른 작품을 전시한다.

한올 한올 정성스레 짠 바구니가 빛을 받아 수요곡선 반짝인다. 둥근 곡선이 푸근하면서 다소곳하다. 짜임이 빚어낸 그림자마저 작품의 일부인 듯 아름답다. 가까이 다가가 살펴보면 한번 더 놀란다. 바구니의 재료는 말총, ‘말의 갈기와 꼬리털’이다.

정다혜 작가(33)가 만든 ‘성실의 시간’은 제주 수요곡선 전통 기법인 말총 공예를 현대적으로 풀어낸 작품이다. 공예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권위를 인정받는 ‘로에베 재단 공예상(Loewe Foundation Craft Prize)’에서 올해 우승을 거머쥐었다.

상은 2016년 스페인 패션 브랜드 로에베가 장인기술의 탁월함과 예술성을 기념하고자 마련한 것으로, 매년 전세계 작가와 작품을 대상으로 수여한다.

7월 한달간 서울 종로구 공예박물관에서 정 작가의 작품을 비롯해 결선에 오른 작가 30인의 작품이 전시된다. 명성 높은 국제 대회에서 한국인이 처음으로 우승했다는 소식 덕분인지 모처럼 공예 전시회에 인파가 몰리며 관심을 받고 있다. 얼마 전엔 케이팝(K-POP) 그룹 방탄소년단(BTS)수요곡선 의 리더 RM도 다녀갔다.

말총 공예는 말총을 실처럼 엮어 갓·망건·탕건을 만드는 작업이다. 역사가 무려 500년에 이른다. 조선시대에는 전국에서 성행했는데 남성의 상투를 자르고 서양식 머리모양으로 바꾸는 단발령이 시행된 후 점차 사라져 지금은 제주에서만 겨우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정 작가가 말총 공예를 접한 건 대학원에 재학할 때다. 지역공예마을 육성사업으로 말총 수요곡선 공예 부문에 지원하면서다. 섬유 공예를 전공한 터라 특성이 비슷한 말총을 잘 다룰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게다가 그는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가시리 출신. 잊힌 제주의 전통문화를 되살려야 한다는 사명감과 책임감도 느꼈다.

“섬유 예술은 평면의 예술이에요. 말총은 섬유이면서도 입체로 바뀔 수 있다는 점이 인상적이었어요. 우리의 공예 예술을 지켜야 한다는 마음도 컸고요.”

그는 재료와 기법은 전통의 것을 그대로 차용한다. 과거엔 모자나 작은 장신구를 만들었다면 정 작가는 크기가 크고 곡선으로 된 입체적인 작품을 만든다. 형태는 빗살무늬토기를 본떴다.

01010101101.20220718.001342069.02.jpg

정 작가가 나무 틀에 맞춰 말총을 엮는 모습.

“작품을 구상할 때 평소 구석기나 신석기시대 유물을 자주 보고 연구해요. 오직 사람의 수요곡선 힘으로만 생존하던 시대잖아요. 그때 유물을 보면 강한 힘을 느껴요. 저도 흐물흐물한 섬유인 말총을 손으로 엮어 꼿꼿하게 모양이 잡힌 작품을 탄생시키잖아요. 둘 다 사람의 손과 힘으로 제작한다는 점에서 통하는 게 있어요.”

정 작가는 선사시대 유물에서 영감을 얻고 조선시대 재료와 기술을 적용해 현대적인 감각을 갖춘 공예품을 완성한다. 그의 작품에는 수백·수천 년의 시간이 담겨 있다.

이번 행사를 기획하고 심사를 맡은 로에베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최고 책임자) 조나단 앤더슨(Jonathan Anderson)은 “전통적인 재료와 기법을 현대적으로 표현했다”면서 “재료가 지닌 투명한 빛깔, 무엇보다도 작가의 섬세함으로 수요곡선 작품 완성도가 높다는 점에 감동을 받았다”고 평했다.

이번 수상은 정 작가에게 어떤 의미일까. 그는 “500년 이상 우리나라가 지켜온 말총 공예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무엇보다 “자신의 존재를 증명하고 싶었는데 바람을 이룬 것 같다”고 했다.

“한창 작품을 만들 때 고민이 많았어요. 늦은 나이에 작가로서 이룬 게 없는 것 같아 불안했거든요. 당시에 제가 할 수 있는 건 말총 공예를 잘 해내는 것뿐이더라고요. 그러려면 수요곡선 열심히 하는 수밖에요. 이건 요령이 없어요. 손으로 몇시간씩 같은 자세로 엮는 거예요. 간격이 촘촘하고 일정해야 하는데, 조금만 헐겁게 해도 형태가 금방 무너져요. 한번은 티 안 날만큼 아주 살짝 헐겁게 했는데 바로 망가지더라고요. 그때 배웠어요. 적당히 타협해선 안된다는 걸요.”

작품 제목인 ‘성실의 시간’은 작가로서 그가 견뎌온 시간을 뜻한다. 하나를 완성하기까지 성심성의껏 몰두한 과정이자 계속해서 그렇게 살아가겠다는 다짐이다.

정 작가는 요즘처럼 사람을 많이 만난 적이 없다. 늘 혼자 작업실에 박혀 있었는데 수상 이후 그를 찾는 곳이 많아졌다. 피곤하기도 하지만 공예 예술에 관심이 쏟아지는 것이 감사하다. 문득문득 설레고 기쁘다. 동시에 너무 들뜨지 않으려고 마음을 다잡는다. 곧 그를 둘러싼 열기가 가라앉을 것을 알아서다. 그러고 나면 하루에 9시간씩 혼자 책상에 앉아 작업하는 일상으로 돌아가야 한다. ‘무엇을 구상해야 할까’ ‘잘해낼 수 있을까’ 하는 걱정과 고민이 다시 이어질 테다. 그러나 두렵진 않다. 성실하고 꾸준히 일하는 것은 정 작가에겐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삶이다.

“부모님이 제주도에서 농사를 지으셨어요. 시설재배라 비가 와도 쉰 적이 없으세요. 어릴 때부터 그런 부모님을 보고 자라서인지 매일 부지런히 일하는 게 당연하게 느껴졌어요. 공예는 혼자 하는 일이라 게으름을 피우고 싶을 때가 있는데 그러다가도 금세 정신 차리게 돼요.”

정 작가는 공예가 농사와 닮았다고 했다. 싹을 틔우고 수확하기까지 반드시 정해진 시간을 거쳐야 한다. 하루 만에 꽃 피우고 열매 맺는 건 세상에 없다. 말총 공예도 그렇다. 주어진 시간 동안 묵묵히 제 몫을 해내는 것. 농부가 씨를 뿌리고 땅을 갈아 일년을 살 듯 그는 다시 작업실로 돌아가 ‘성실의 시간’을 보낼 것이다.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김재원 기자
    • 승인 2022.07.18 14:21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재무설계 전문기업 한국재무설계(대표 최병문)와 미국 프롭테크 기업 네오집스(대표 어태수)가 지난 15일 전략적 업무제휴 협약을 맺고, 고객의 글로벌 투자전략의 다변화를 위한 개인 맞춤형 미국 부동산 투자자문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으로 △고액 자산가 등을 대상으로 한 빅데이터 기반 미국 부동산 투자자문 △송금 및 세금 이슈 등에 대한 전문가 컨설팅 △미국 부동산 투자 노하우 세미나 강의 △지속적인 전략적 협업 등이 이루어질 계획이다.

      네오집스는 빅데이터 기반 미국 부동산 투자 자문을 하는 미국 캘리포니아 얼바인에 본사를 둔 부동산 플랫폼 선두기업으로, 미국의 거주용, 상업용 데이터를 복합 분석하여 미국 부동산 시장에 필요한 인사이트를 도출하고, 이를 시각화하여 플랫폼에 반영하고 있다.

      또한 복잡한 미국 부동산 투자 과정을 도식화함으로써 고객들은 에스크로 오픈부터 클로징까지 모든 과정을 한 눈에 확인할 수요곡선 수 있으며, 네오집스만의 부동산 안심 관리 시스템을 통해 고객이 투자한 부동산의 시세, 렌트비 납입 내역, 집 점검 리포트, 세금 납부 알림 등 모바일로 손쉽게 만나 볼 수 있다.

      한국재무설계 최병문 대표는 “국내 부동산 투자 규제와 기회 부족으로 인해 해외 부동산에 관심을 갖는 투자자가 늘어나고 있다”며 “해외 부동산 투자 가운데에서도 지속적인 상승곡선을 나타내고 있는 미국 부동산 시장은 지역, 학군, 임대수요가 풍부한 지역을 현명하게 선택하는 수요곡선 것이 중요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우량한 미국 부동산을 안전하게 투자할 수 있게 가이드를 받을 수 있도록 수요곡선 글로벌 파트너쉽을 체결한 이번 기회를 통해, 미국 부동산에 투자하는 고객들에게 최선의 편의를 제공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