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은 무엇인가?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7월 12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featur

주식회사의 자본을 이루는 단위 및 그것을 나타내는 증서. 주식회사는 이것을 발행해서 자본을 투자받은 회사이다.

개인이나 단체가 특정 회사에 일정 금액을 투자해주고 그 대가로 정해진 기간마다 투자금에 걸맞은 이득,

예를 들면 주식은 무엇인가? 투자금에 비례하는 이익을 배당받거나 회사 경영권을 행사할 수 있게 하는 제도다. 즉 A회사에 100만 원을 투자했다면 A회사에 100만 원에 해당하는 경영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된다. 회사 규모에 따라 그 100만 원이 0.1%일 수도 있고, 1%일 수도 있다. 다른 말로 하면 자신이 가진 주식의 비율대로 A회사를 소유한다! 다만 회사의 몫을 가져가는 사람들은 주주들만이 아니라 다른 사람들이 가져가는 몫도 고려해야 옳다. 채권자들은 물론 노동자들도 자신의 몫을 받는다. 여러 이유로 노동자들이 받는 대가도 많다.

주식의 총 발행량은 정관의 필수적 기재사항이다. 다만 정관에 기재 되어있는 주식을 모두 발행할 필요는 없다. 허나 상법에 의하면 기재되어있는 주식 총 발행량의 25%이상은 주식은 무엇인가? 의무적으로 발행해야 한다. 나머지 주식은 주주총회를 통해 의결로 이를 판매, 분배등을 결정할 수 있다.

주식을 가진 사람을 주주(株主)라고 한다. 말 그대로 주식의 주인. 주주는 소유한 주식의 양에 비례하여 주주총회를 통해 회사의 경영권에도 참여할 수 있다. 하지만 회사의 과실에 대해서는 자신이 투자한 금액 이상의 책임을 지지 않는다. 때문에 회사가 망한다고 하더라도 자신이 투자한 지분이 휴지가 될 뿐 그 이상의 피해를 입지는 않으며 이를 유한책임(Limited Liability)이라고 하고 주식회사는 대표적인 유한책임회사이다.. 이익을 지분만큼만 챙길 수 있지만, 책임도 투자액 만큼만 하기 때문에 이것은 투자자 유치에 큰 장점이 된다. 이익에 대한 기대보다, 위험에 대한 우려가 투자를 주식은 무엇인가? 막기 때문이다. 위험을 제한하는 제도가 생기면서 투자가 활발해지고 경제가 발전하는 데 큰 도움이 되었다.

증권시장에 상장된 주식은 주로 증권사를 통해서 매매되며, 증권사는 매매 수수료를 받는다. 물론 비상장업체의 주식은 일반적으로 증권사를 통하지 않고 다른 방법으로 매매된다. 수수료는 업체마다 조금씩 다르다.

세상의 모든것을 담아보자

예를 들어 주식을 통하지 않을 때, 독자가 어떤 기업의 성장 가능성이 눈에 보여 투자를 하고 싶다고 한다면 해당 기업 전체를 사야만 가능합니다.

그러나 개인이 기업 전체를 인수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지 않겠습니까?

그런 연유로 기업의 가치를 잘게 조각내어 개인들이 적은 돈으로도

기업을 매매할 수 있도록 주식시장에 상장시킨 것이 주식입니다.

즉, 한 개의 기업을 10개든 1만 개든 일부만 살 수 있도록

분리한 증서가 주식이라고 생각하면 되겠습니다.

주식을 매수하게 되면 매수한 지분율만큼 해당 기업의 주인이 된다는 것입니다.

필자는 이 책에 선물과 옵션 등 일반주식을 제외하고는 적지 않을 생각입니다.

이유를 알려드리기 전에 선물에 대해 간단하게 설명드리겠습니다.

선물과 옵션은 기한을 정해 가치를 맞추는 게임과도 같은 투자 방법으로

한 명이 수익을 보면 반드시 다른 한 명은 손실을 봐야 하는 경기 같은 방식이기 때문입니다.

선물과 옵션은 특히나 주식은 무엇인가? 레버리지를 거의 90% 가까이 활용하면서 작은 변동성만으로도

큰 손실을 가져오기 때문에 거의 도박성에 가까운 투자라고들 합니다.

이게 무슨 말인지 더 쉽게 얘기를 해드리자면

레버리지는 자신이 보유한 금액(증거금)에 비례해

돈을 빌려 투자 자금을 더 활용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더 큰 금액을 투자하게 되었을 때의 수익은 내가 보유한 금액보다 커질 수 있지만

반대로 손실이 난다면 내 자산이 0에 가는 것도 훨씬 더 빠릅니다.

<(ex 순자산 100만 원 레버리지를 통해 1000만 원을 만듦. 1000만 원을 투자 >10% 손실 > 내 주식은 무엇인가? 자산 0원) 정말 극단적이게 적어봤습니다. 쉽게 설명하려고 적어 본 것이니 오해는 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주식이란 무엇인가?

만약 사과 라는 회사에서 상장주식수가 10주고 내가 1주를 사면 나는 그 회사의 10%를 갖는 개념이다.

회사가 일을 해서 순수익을 내면 나는 순수익의 10%를 가지게 된다. 이것을 배당금 이라 한다.

간단하게 회사를 땅이라고 생각하자 10평 의 땅이 있고 내가 1평 의 땅을 샀다고 하자.

10평의 땅에서 쌀농사를 짓고 수확을 하게 된다면 내가 가진 땅 1평에서 수확한 쌀은 내것이다.

(하지만 수확한 쌀을 농사를 지은 농부에게도 좀 줘야하고 농약비,기타잡비 등도 나중에 쌀로준다고 생각하면 1평에서 수확한 쌀을 모두 가질 수 없겠지만)

하지만 현재 배당금 때문에 우리나라 주식에 투자하는 경우는 거의 드물다.

대부분 자신이 가진 주식가격이 올라서 그것을 팔기 위해 주식을 산다.

아까 쌀농사를 지은 땅에서 다이아몬드가 생산된다고 하면 나는 더 많은 수익을 얻을 수 있다.

이 때 내가 가진 땅을 사고 싶은 사람이 많아지니깐 수요와 공급에 법칙에 따라서 내 땅값도 오를 것이다.

회사도 마찬가지로 쌀을 생산하는 회사가 갑자기 다이아몬드를 생산한다면 내가 가진 주식의 값어치

그러나 주식과 땅의 가장 큰 차이가 있다. 그것은 주식가격은 변동성이 크다 라는 것이다.

땅은 가격이 오늘 100원이지만 내일 110원이지 않다. 하지만 주식가격은 하루하루가 바뀌고 시간마다 바뀐다.

이유는 시장의 원리를 따른다. " 공급과 수요의 법칙 " 주식은 매일 사고 파는 사람이 있지만 땅을 그렇지 않다.(그 밖에도 주식가격은 정치나 경제상황에 따라서 변동성을 많이 가지기도 한다.)

그러나 주식에 투자할 때 주식가격의 변동성에 현혹되어서는 안된다.

주식투자에서 기억해야 할 것은 주식이란 이름뒤에는 회사 가 있다. 주식가격이 아니라 회사를 봐야 한다.

회사가 돈을 잘벌고 있는지? 미래 성장가능성이 많은지? 등을 보고 투자를 한다면 변동성은 허상 에 불과하다.

왜냐하면 내가 산 회사 주식이 많이 떨어졌다고 한다 하더라도 회사에서 수익을 많이 내고 회사가 커지면 나에게 배당금을 많이 줄 것이고 이것은 안 다른 사람들은 이 주식을 많이 사고 싶어지게 될 것이고 시장원리에 따라 주식가격은 당연히 오르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주식투자에서 배당금 을 잊어서는 안된다. 많은 회사들이 은행 적금보다 이자보다 많은 배당금을 준다.

주식이 제로섬게임이 주식은 무엇인가? 안되는 이유도 배당금 때문이다.

그냥 무작정 주식에 투자하는 것은 변동성 때문에 위험할 해 보일 수 있다.

하지만 주식에 대해 공부하고 생각하면 주식에 투자하는 것은 다른 어떤 투자보다 고수익률을 낼 수가 있다.

나도 아버지 친구분들과 뉴스나 사회에서 주식에 투자에서 잃은 이야기만 들어서 주식은 돈을 잃을 수 밖에 없다고 생각했다.

최근에 개인적인 일을 겪고 돈을 더 많이 벌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해 보고 검색해 보다가 주식은 무엇인가? 존리 선생님의 영상을 보고 주식에 대해 생각해 보고 공부하게 되었다.

꿀빠는 인생을 위한 블로그

주식투자를 할때 회사의 자산이 많다고 해서 투자자에게 많은 이익이 생기는 것은 아닙니다. 기업이 순이익이 높아야 투자자에게도 이익이 생길 확률이 주식은 무엇인가? 높아지기 때문에 기업의 이익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주당순이익 EPS가 중요한 투자지표로 생각할수 있습니다.

그러면 주당순이익 EPS가 높은 기업을 찾아서 투자를 하면 되는걸까요? 그건 아닙니다. 현재의 주가가 기업의 벌어들이는 이익에 대한 가치가 반영되지 주식은 무엇인가? 않아서 낮은 가격이라면 투자를 해도 상관없을지도 모르지만 이미 주가가 반영되었다면 오히려 주가가 떨어질 확률이 높기때문에 투자에 대해서 고민을 해봐야 하는데 이럴때 봐야할 지표가 바로 주가수익비율 PER입니다.

주가수익비율 PER은 기업의 현재 주가와 주둥순이익비율 EPS와의 비율을 나타낸 값입니다. 예를 들어 1년간 1000만원의 순이익을 냈는데 이 회사의 총 주식수가 1만주라면 주당순이익이 1000원이라고 할수 있는데 현재 주가가 1만원이라면 주가수익비율은 10이 되는 것입니다.

쉽게 말해서 PER은 기업의 주당순이익 1원이 투자자들에 의해서 실제로 얼마의 가격으로 평가받고 있는지를 나타내는 것입니다. 즉, 다시 말해서 1원의 이익에 대해서 투자자들이 얼마나 가치를 부여하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수치입니다.

그러므로 일반적으로 PER 값이 작다는 것은 기업이 내는 당기순이익에 비해서 현재 주가가 저평가되어있다는 뜻이기에 앞으로 주가가 상승할 가능성이 큰 종목으로 판단할수 있으며 반대로 PER 값이 크다는 것은 주당순이익이 이미 주가에 많이 반영되어있거나 주가에 비해서 과대평가된 기업으로 볼수도 있습니다.

그렇다고 주간수익비율 PER값이 낮다고 무조건 투자하는 것은 주의해야합니다. 현재는 잘 나가는 기업이지만 미래발전 가능성이 낮은 기업인 경우 투자자들로부터 외면을 받기때문에 낮은 주가가 형성되어 PER 또한 낮아져서 기업의 주가가 저평가되어있는것처럼 왜곡되어보일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주식투자를 할때 기업의 주당순이익 EPS는 높을수록 좋고 주가수익비율 PER은 낮을수록 투자할 가치가 높은 주식임은 맞지만 이것만 보고 기업의 투자여부를 결정해서는 안됩니다. 주식은 너무 여러가지 요인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결정되기때문에 여러가지 정보들을 종합하여 거시적인 경제 흐름을 파악하고 합리적인 결정을 내리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주식이란 무엇인가? 주식의 정의와 의의

주식이란 무엇일까요 ? 왜 사람들은 요즘 주식의 열광을 할까요 ? 주식이 무엇이고 , 주식에 개념과 정의 , 기본에 대해서 같이 공부하면서,정리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

주식의 정의

주식이란 딱딱한 사전적 정의로 이야기하자면, 주주의 출자에 대해서 교부하는(나눠주는) 유가증권이라고 말하고 있는데, 사실 저희 같은 초보자들은 이런 말이 무슨 말인지 잘 모릅니다. 이걸 조금 쉽게 말한다면 주식회사가 만들어서 파는 증서 같은 것입니다. 한마디로 회사를 쪼개서, 그쪼갠 조각을 나눠주는 걸 주식이라고 합니다.

일단 회사를 만들기 위해서는 조그만 회사부터 큰 회사까지, 큰돈이 필요하게 됩니다. 몇억에서 많게는 몇백, 몇천억까지 필요하게 되지요. 근데 그 많은 돈을 모두 처음부터 그 회사를 경영하는 대표가 가지고 시작할 수는 없는 셈이지요. 그 회사의 주식을 예를 들어 1000개를 쪼개서, 혹은 만개를 쪼개서 회사를 경영하기 위해 주식을 파는 회사가 주식회사입니다.

모든 주식을 팔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그 자격을 갖출 수 있는지에 대한 심사를 합니다. 또한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 회사의 자격이나 능력을 보고 주식을 구매하게 되지요.

주식의 쉬운 정의

조금 더 쉽게 이야기해볼까요? 주식이란 매우 쉽게 말해서 회사의 가치나 권리를 N분의 1한겁니다. 우리 친구들이 모여서 밥 먹을 때나 영화 볼 때 항상 이런 말을 하죠. ‘N빵 하자’ ‘N분의 1’로 하는 거야. 이런 식으로 요. 그것처럼 회사를 엔빵 한 겁니다. 예를 들어 어떤 회사의 가치를 이것저것 계산을 해봅니다. 예를들어 직원이 10명이고, 그 직원이 연봉을 다 합치고, 그 사무실에 있는 모든 집기(컴퓨터나 주식은 무엇인가? 히터, 책상 등)의 가치를 모두 합치고, 또한 그 회사가 가지고 있는 기술이나 능력을 산출하여, 그 회사의 모든 가치를 다 합친 것이 100억이라고 칩시다.

그럼 그 어떤 회사의 가치를 100억이라고 산정했다면, 그 100억을 만개, 혹은 10만 개로, 잘 개 잘 개 쪼개서 개인이나 단체 기관에 판매를 하는 겁니다. 그것이 바로 주식입니다. 예를 들어 100억을 주식 100개로 나눠서 뿌렸다고 칩시다. 그럼 1주당 1억이라는 셈이고, 그 주식을 제일 많이 가진 사람이 최대주주, 혹은 대표가 되는 겁니다. 60개를 가지고 있는사람, 20개,10개,8개,2개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모였을때, 주식을 제일 많이 가지고있는 60개의 주인이 바로 그 주식회사의 대표가 되는 것입니다.

주식의 가치

드라마나, 영화 같은데 보면, 주식을 몰래몰래 하나씩 두 개씩, 몇십 년간 몰래 사서, 최대주주가 되어 원수의 회사를 빼앗는 그러한 스토리가 간혹 있지요. 근데 사실 그건 불가능해요. 자기 주식은 무엇인가? 회사를 누군가가 회사를 뻇을정도로 많은 지분을 가지려면, 그것은 모든 회사의 임원들 뿐만 아니라 주주들이 모두 알게 되지요. 5 퍼 세트 룰에 따라서요. 이것에 대해서는 다음 시간에 다시 정확하게 자세하게 알아보도록 하지요. 5퍼센트 지분공시에 대해서요.

아무튼 보통 주식은 100개나 1000개로 쪼개면 가격이 너무 비싸지니까, 그렇게 기업들은 쪼개지 않고, 대부분 10억 회사를 만개로 쪼개면, 1주당 10만 원이 되겠죠. 이런 식입니다. 요즘 주식들을 보면, 비싼 건 1주당 몇십만원도 있지만, 싼건 1주당 몇백 원도 있죠. 이걸 역으로 계산하게 되면, 회사의 주가총액을 알 수 있습니다. 쪼개진 회사의 조각 개수(=주식발행수) 곱하기 조각당 가격(주식 액수) = 회사의 총 가치(주식은 무엇인가? 주가총액)를 알 수가 있지요

주식을 사는 의의

기업의 가치는 지금 현재의 경제상황이나 그 기업의 경영능력에 따라서 오르기도 하고 내리기도 합니다. 주식을 여러분들이 사는 이유는 단 한 가지입니다. 그 기업을 정말로 평생 주식은 무엇인가? 운영할 수도 있지만, 대부분의 목적은 단 하나, 주식을 싸게 사서, 비싸게 팔아, 그 차익으로 부자가 되기 위함입니다. 부자라는 의미는 조금 방대하고, 그 차익으로 돈을 버는 것 그 이상 그 이하도 없지요. 다음 주식은 무엇인가? 시간에는 조금 더 다른 재미있는 이야기로 주식에 대해서 쉽게 초보자도 알 수 있게 풀어나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