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동향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11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UNHCR(유엔난민기구)에서는 매년 6월 국제적인 난민 관련 통계 및 동향들을 정리하여 보고서를 발표합니다. 올해도 <2010 글로벌 동향 보고서>가 발표되었는데요. 저희 난센에서는 이 글로벌 동향 보고서의 주요 내용을 소개하고 중요한 사항들을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UNHCR 요약 및 해설

UNHCR(유엔난민기구)에서는 매년 6월 국제적인 난민 관련 통계 및 동향들을 정리하여 보고서를 발표합니다. 올해도 <2010 글로벌 동향 보고서>가 발표되었는데요. 저희 난센에서는 이 보고서의 주요 내용을 소개하고 중요한 사항들을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Introduction

2010년 연말을 기준으로 분쟁과 글로벌 동향 박해로 인해 전 세계에서 4,370만 명이 강제이주자로 전락하였다고 합니다. 대한민국의 인구와 비슷한 규모의 사람들이 자신의 의사와 상관 없이 집을 떠나 떠돌고 있는 것입니다. 이 가운데에는 1,540만 명의 난민(난민과 유사한 상황 포함)과 2,750만 명의 국내실향민(IDPs), 837,500명의 난민신청자가 포함되어 있으며, 지난 15년이래 가장 많은 인원이라고 합니다. 또한 강제적 이주민과는 약간 다른 경우이지만 무국적자도 1,200만 명 가량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글로벌 동향


영구적 해결방안(durable solutions)에 관해서는 자발적 본국귀환이 2004년 이래 계속 줄어들고 있어, 197,600명을 기록했는데, 이는 지난 20년 동안 최저치라고 합니다.


25,000명 이상이 난민이 되는 사태가 5년 이상 해결되지 않고 있음을 의미하는 '장기화된 난민상황(protracted refugee situation)'에 처한 경우는 720만 글로벌 동향 명으로 2001년 이래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난민의 증감을 살펴보면, UNHCR 보호하의 난민이 약 1,055만 명으로 전년에 비해 153,000명이 증가하였습니다.(이 외에 UNRWA 관할 하의 팔레스타인 난민이 약 400만 명 더 있습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다음 표와 같습니다.

- 아프리카 : 소폭으로 증가하였습니다. 그동안 아프리카에서는 난민이 감소하는 추세였는데, 상황이 바뀌어서 증가하였습니다. 특히 소말리아 등 동아프리카 지역과 코트디부아르가 있는 서아프리카에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소말리아와 코트디부아르 외에 오랜 내전이 진행되고 있는 콩고민주공화국(DRC)과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등지의 분쟁이 심화된 결과입니다.

한편 이번 보고서에서는 3/4 이상의 난민들이 동일 지역 내에 체류하는 성향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즉, 대부분의 난민들이 인접국가에 체류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상황은 난민의 ‘수용’과 ‘보호’의 간극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난민이 인접한 저개발국가에 수용되고, 난민의 보호에 필요한 비용은 선진국의 원조를 통해 충당되는 현상을 보여주기 때문입니다. 이런 시스템은 선진국이 원조를 통해 난민의 ‘수용’을 지원함으로써 자국으로의 유입을 통제하는 것으로 도매창고형 정책(warehousing policy)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난민문제의 근본적인 해결보다는 유입의 차단과 현상유지에 급급하기 때문에 국제사회의 비난의 대상이기도 한 정책입니다.

난민의 주요 수용국가 TOP 10은 전년과 동일한 순서입니다.
파키스탄, 이란, 시리아, 독일, 요르단, 케냐, 차드, 중국, 미국, 영국 순서입니다.

난민의 주요 발생국 TOP10 순위 역시 거의 동일합니다. 다만 순위에 중국(184,600)이 새로 진입하고 세르비아가 빠졌습니다. 중국은 전년에 비해 약 4,000명이 증가했습니다.

그리고 미얀마 출신에 방글라데시에 있는 미등록 20만 명이 포함되었다고 하는데, 지난 1년 동안 여러 NGO들에서 문제를 지적한 로힝야족(Rohingya)으로 보여집니다. 로힝야는 버마(미얀마)의 소수민족으로 벵갈계 무슬림입니다. 그런데 소수민족으로으로서 중앙정부의 차별 뿐만 아니라 무슬림이라는 이유로 소수민족 사이에서도 소외를 당하고, 방글라데시에서는 버마(미얀마) 국적의 불법체류외국인으로 버림받은 안타까운 분들입니다.

영구적 해결방안이라 난민문제의 궁극적인 해결을 위해 UNHCR에 의해 시행되고 있는 세가지 정책을 의미합니다. 난민이 발생하게 된 근본적인 문제가 해결된 뒤 난민 본인의 의사에 따라 본국으로 귀환하는 '자발적 본국귀환', 인접국가 등으로 탈출한 뒤 난민캠프 등에 수용된 난민들을 선진국 등이 본국으로 이주시켜 정착을 지원하는 '재정착', 처음 탈출한 수용국가에서 정착하게 되는 '현지정착'의 세가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2010년도의 재정착은 모두 98,800명이 혜택을 누렸습니다. 이러한 규모는 2009년의 112,400명에 비해 13,600명 감소한 수치입니다. 주요 재정착국으로는 미국(71,400), 캐나다(12,100), 호주(8,500), 스웨덴(1,800), 노르웨이(1,100) 등이었습니다.
한편 일본, 파라과이, 루마니아가 최초로 재정착을 수용하였는데요. 이번 보고서에서는 특히 일본의 재정착 사례를 강조하였습니다.

# 일본의 재정착 사례
2010년 9월 28일 18명의 버마 카렌족 출신 난민이 일본에 도착하였습니다. 이들은 향후 3년간 90명의 재정착 난민을 받아들이는 시범사업의 첫번째 도착 인원이었습니다. 일본의 재정착 프로그램은 아시아 국가 가운데는 최초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으며, 2010년에 태국-버마 국경지대의 멜라(Mae La) 캠프 출신 난민 27명이 일본에 도착했다고 합니다.

재정착 난민들의 주요 출신국은 미얀마(19,400), 이라크(16,000), 부탄(14,800), 소말리아(5,400), 콩고민주공화국(4,500), 에리트리아(3,300) 등이었습니다.

2010년의 자발적 본국귀환은 197,600명으로 파악되었습니다. 2009년의 251,500명에 비해 21%가 감소한 수치로 지난 20년 동안 최저치라고 합니다. 한편 자발적 본국귀환 난민들의 국적국은 아프가니스탄(118,000), 이라크(28,900), 콩고민주공화국(16,600), 르완다(10,900), 수단(7,100), 스리랑카(5,100) 등이었습니다.

글로벌 동향

글. 조송희 주임연구원 (한국보건의료연구원 국제교류 Unit)

AHRQ Issues New Report on Behavioral Programs for Diabetes (2015.09.29.)

AHRQ는 제1, 2형 당뇨환자에서 혈당 수치 조절에 대한 행동 프로그램의 효과를 발표하였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제1형 당뇨환자들은 추적관찰이 6개월 동안 지속되었을 때 행동 프로그램을 통하여 혈당조절이 개선되었다. 또한 자가관리 교육과 체중감량 및 신체활동과 같은 lifestyle 프로그램을 병용하였을 경우 혈당조절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BMI 감소의 경우 lifestyle 프로그램이 자가관리에 초점을 맞춘 프로그램보다 더 효과적이었다. 해당 연구에 대한 자세한 결과는 에서 확인할 수 있다.

U.S. Preventive Services Task Force (소식지 )

U.S. Preventive Services Task Force Recommends Screening Adults for High Blood Pressure (2015.10.13.)

U.S. Preventive Services Task Force는 만 18세 이상의 성인 고혈압에 대한 최종권고안을 발표하였다. Task Force member인 Dr. Mark Ebell은 적절한 치료와 진단은 환자의 뇌졸중, 심장마비 등의 위험을 방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혈압의 경우 스트레스, 신체활동, 카페인 등으로 인하여 일시적으로 높아질 수 글로벌 동향 있으며, 병원 내에서만 고혈압으로 나타나는 “white coat" 고혈압일 수 있다.

따라서 U.S. Preventive Services Task Force는 즉각적 치료가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 병원 외부에서의 혈압 측정치를 고혈압 진단에 활용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외부 진단법 중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작고 휴대성이 좋은 장치를 소매에 글로벌 동향 부착하여 12-48시간 동안 반복적으로 혈압을 측정하는 보행혈압측정(ambulatory blood pressure monitoring, ABPM)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동향

[보도자료] 연례 글로벌 동향 (Global Trends) 보고서

등록일 : 2021-06-18 작성자 : 유엔난민기구 조회 : 3767

유엔난민기구(UNHCR)은 금일 폭력 사태와 박해로 인해 10년 가까이 악화되고 있는 실향 사태를 멈추고, 이를 개선하기 위해 전 세계 지도자들이 평화, 안정, 그리고 협력을 도모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할 것을 촉구했다.

세계 난민의 날인 6월 20일 이틀 전에 공개된 유엔난민기구 연례 글로벌 동향 보고서(Global Trends Report)는 2020년 말 기준, 8,240만 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강제이주 중이었으며,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전쟁, 폭력사태, 박해, 그리고 인권 침해를 피해 피난길에 오르는 사람의 수가 증가했음을 보여준다. 이는 유엔난민기구 집계 이래 최대 규모의 강제이주민 수치였던 2019년의 7,950만 명에 비해 4퍼센트 증가한 것이다.

유엔난민기구 글로벌 동향 보고서는 2020년 말 기준 2,070만 명의 난민들이 유엔난민기구의 보호를 받고 있었으며, 팔레스타인 난민의 수는 570만 명이었고, 베네수엘라 실향민의 수는 390만 명이었음을 보여준다. 또한 4,800만 명의 사람들은 국경을 넘지 않고 자국 내 다른 지역으로 피신한 국내실향민이었으며, 410만 명은 난민 신청 후 그 결과를 기다리는 난민신청자였다. 코로나19의 영향과 정전을 위한 전 세계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유엔난민기구 글로벌 동향 보고서의 수치들은 분쟁으로 인해 사람들이 계속하여 집을 잃고 있었음을 여실히 나타낸다.

필리포 그란디 유엔난민기구 최고대표는 "이러한 숫자들의 이면에는 강제로 집을 떠나게 된 사람들의 실향, 상실, 그리고 고통의 이야기들이 담겨 있다. 인도적 지원을 통한 관심과 지원만이 강제이주민들에게 도움이 되는 것이 아니라, 이들이 겪는 역경에 대한 해결책 모색이 함께 이루어져야 한다. 1951년 난민 협약과 글로벌 난민 콤팩트는 실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법적 체계와 도구들을 제공하고 있지만, 우리에게는 실향의 근본적인 원인인 분쟁과 박해를 해결하기 위해 더욱 강한 정치적 의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18세 미만의 소녀들과 소년들은 전체 강제이주민의 42퍼센트를 차지한다. 위기 상황이 수년 동안 지속되면 아동들은 더욱 취약한 상황에 놓이게 된다. 유엔난민기구의 새로운 수치에 따르면 2018년과 2020년 사이에 100만 명에 달하는 아이들이 태어나자마자 난민이 되었다. 그리고 이들 중 상당수가 향후 수년 동안에도 난민으로 살게 될 것이다.

동 보고서는 또한 2020년 코로나19 상황이 절정에 이르렀을 때, 160개 이상의 국가가 국경을 닫았으며, 그 중 99개국은 보호를 찾아 도착한 사람들에게도 예외를 두지 않았음을 보여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경에서의 의료 검사, 건강 진단서, 도착 후 임시 자가 격리, 간소화된 등록 절차, 원격 인터뷰 등의 향상된 방법들을 바탕으로 점점 더 많은 글로벌 동향 국가들이 코로나19의 확산을 저지하면서도 난민 신청을 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방법을 찾고 있다.

사람들이 지속적으로 국경을 넘어 피난을 갔지만, 더 많은 수의 사람들은 자국 내 다른 지역으로 피신했다. 주로 에티오피아, 수단, 사헬 지역 국가들, 모잠비크, 예멘, 아프가니스탄, 콜롬비아 등의 위기 상황으로 인해 국내실향민은 230만 명 이상 증가했다.

2020년 한 해 동안 약 320만 명의 국내실향민과 251,000명의 난민들만이 고향으로 돌아갔다. 이는 2019년에 비해 국내실향민은 40퍼센트, 난민은 21퍼센트 감소된 수치이다. 또한 33,800명의 난민들이 비호신청국으로 귀화했다. 재정착 장소의 감소와 코로나19로 인해 난민 재정착은 급격한 감소 추세를 보였는데, 2020년에 총 34,400명의 난민들만이 재정착을 하였으며 이는 지난 20년 동안 가장 낮은 수치이다.

필리포 그란디 유엔난민기구 최고대표는 또한 "전 세계 지도자들과 영향력 있는 사람들은 각자의 차이점을 잠시 내려놓고, 자기 중심적인 정치에 마침표를 찍어야 한다. 그 대신 분쟁의 예방 및 해결, 그리고 인권 존중 글로벌 동향 보장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사 학위자를 위한 분야별 직업 선택 범위와 글로벌 동향

박사 학위자를 위한 분야별 직업 선택 범위와 글로벌 동향

“학계에 남아야 할까? 아니면 산업계로 진출해야 할까?” 이것은 모든 박사과정 학생이나 박사후과정 연구원이 연구를 완료해 갈 무렵 마주하는 중요한 질문입니다. 박사후 연구원의 경우 학술 연구직이 진로로 선호되지만, 신임 연구원에게 글로벌 동향 다양한 선택의 폭을 제공하는 산업계도 그에 못지않은 매력을 갖고 있습니다. 해당 기사를 통하여 박사 학위자를 위한 분야별 직업 선택 범위 및 글로벌 동향을 살펴보겠습니다.

  • 프리미엄 기사
  • Q&A 포럼
  • 내 라이브러리
  • 회원 할인 및 기타 혜택

에디티지 인사이트에 등록해 보세요!

  • 저널 전문가의 맞춤화된 컨설팅
  • 관심있는 컨텐츠를 내 라이브러리 에 저장하기
  • 맞춤화된 콘텐츠 추천 받아보기
  • 프리미엄 콘텐츠와 비디오 를 제한없이 감상하기

에디티지 고객/이미 에디티지에 등록된 회원이십니까?

에디티지 글로벌 동향 인사이트에 등록해 보세요!

  • 저널 전문가의 맞춤화된 컨설팅
  • 관심있는 컨텐츠를 내 라이브러리 에 저장하기
  • 맞춤화된 콘텐츠 추천 받아보기
  • 프리미엄 콘텐츠와 비디오 를 제한없이 감상하기

에디티지 고객/이미 에디티지에 등록된 회원이십니까?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22 영준빌딩 4층 ㅣ사업자등록번호:220-88-09073 ㅣ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1-서울마포-1692
대표자: 박기서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Abhishek Goel ㅣ 고객센터: 02-3478-4396 ㅣ FAX: (02)703-3177
이메일: [email protected]

Seoul, Korea | New Jersey, USA | Tokyo, Japan | Mumbai, India | Shanghai, China | Singapore

EDITAGE WORLDWIDE WEBSITES: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 ‘글로벌 견과류 시장 동향 및 소비자 트렌드’ 조사 결과 발표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가 7월 14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국내 식음료 업계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2022 아몬드 트레이더 세미나’를 개최했다. 특히 올해 진행되는 세미나는 코로나 이후 3년 만에 재개하는 대면 행사이자 협회 주요 담당자들이 온라인을 통해 참여하는 하이브리드의 형식으로 진행되어 많은 업계 관계자들의 관심과 호응을 얻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글로벌 동향 리차드 웨이콧(Richard Waycott)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장 겸 CEO가 선두 연사로 나선 가운데, 하빈더 만(Harbinder Maan) 무역담당 부책임자와 광웨이 후앙(Guangwei Huang) 식품 연구 및 기술 담당 부책임자와 김민정 한국 및 일본 마켓 담당 이사가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 소개와 관련 산업 동향', '글로벌 견과류 시장 및 소비자 트렌드', '아몬드 식품 연구 및 핵심 기술 정보', ' 글로벌 견과류 소비자 인식 조사 결과'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발표가 진행되었다.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고 즐겨먹는 견과류 아몬드… 뷰티 간식으로 인지하는 소비자 또한 꾸준히 증가

▲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 한국 및 일본 담당 김민정 이사는 국내 식음료 업계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2021년 글로벌 소비자 인식 조사’의 주요 글로벌 동향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세미나에서 발표된 ‘2021 글로벌 소비자 인식 조사(2021 Global Perception Study)’ 주요 결과에 따르면 아몬드는 견과류 중 ‘최초 상기도’ 항목 부문 7년 연속 1위를 기록한 것에 이어 ‘선호도’ 항목에서도 8년 연속 1위를 차지하며 아몬드에 대한 한국인들의 높은 인기를 확인했다.

‘견과류를 떠올렸을 때 어떤 견과류가 가장 먼저 생각나는가?’라는 최초상기도(소비자가 여러 가지 경쟁 제품 중 특정 제품을 가장 먼저 연상하는 정도)를 묻는 질문에서 국내 응답자의 45%가 아몬드라 답했으며, 2위로는 호두(25%)와 땅콩(22%)이 그 뒤를 이었다. 아몬드는 견과류 선호도 항목과 섭취 빈도 항목에서도 1위를 기록했다. 각 견과류의 선호 정도에 대해 묻는 질문에서는 응답자의 71%가 아몬드에 10점 만점 중 8점 글로벌 동향 이상의 높은 점수를 주었으며, 얼마나 자주 각 견과류를 먹는지를 묻는 질문에서는 응답자의 46%가 일주일에 한 번 이상 아몬드를 섭취하고 있다 답했다.

아몬드를 뷰티 간식으로 즐기는 국내 소비자들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견과류와 연관된 다양한 속성 중 오도독한 식감, 편리함, 다양한 활용성 외에도 '뷰티 관리', '체중 조절', 등 뷰티 효능과 관련된 부분에 있어 아몬드를 타 견과류 대비 가장 잘 어울리는 견과류로 꼽았다. 또한 뷰티 관리와 관련된 건강 속성에 가장 적합한 견과류로 아몬드를 선택하는 응답 비율 역시 지난 10년간 지속적으로 증가해 2011년 대비 2021년 25%로 14% 글로벌 동향 글로벌 동향 글로벌 동향 증가한 수치를 기록했다

해당 조사는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가 매년 주요 10개 국가들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견과류에 대한 태도, 인지 및 사용 행태 등을 파악하기 위해 진행하는 설문 조사로 올해 국내에서는 2021년 9월부터 한 달간 20세에서 69세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글로벌 아몬드 시장 동향 및 소비자 트렌드 발표… 식물성 대체 식품 중 아몬드 선호도 1위

▲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는 국내 식음료 업계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아몬드 트레이더 세미나 2022’를 열고 전 세계 견과류 시장 동향과 소비자 트렌드를 발표했다.

또한 글로벌 시장 조사 기관인 이노바 마켓 인사이트가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의 후원을 받아 진행한 ‘2022 글로벌 신제품 리포트(2022 Global New Product Introduction Report)’에 따르면 아몬드는 지난 해 글로벌 식음료 시장에 출시된 견과류 신제품에 가장 많이 활용된 견과류로 조사되었다. 특히 아몬드 활용도 상위 10개국 중 인도(21.7%)와 일본(6.7%)이 전년대비 증가율를 기록하며 아몬드 신제품 개발을 선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환경 보호 및 건강한 체중 관리를 위한 식물성 식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식물성 대체 식품의 선택지로서 아몬드 제품이 소비자 선호를 선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제품 대체 식품의 경우 응답자의 38%가 아몬드를 가장 선호하는 식물성 식품으로 선택하며 선호도 1위를 차지했다.

아울러, 최근의 소비자들은 5명 중 2명꼴로 환경 보호를 위해 일반 제품 대비 지속 가능하거나 윤리적인 대체 식품을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러한 소비자 니즈를 반영해 아몬드 제품에도 지속가능성을 소구하는 문구들의 표기도 증가하고 있다.

한편 이번 ‘2022 아몬드 트레이더 세미나’는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가 국내 식음료업계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아몬드 관련 소비자 조사 결과와 인사이트를 공유하고 비즈니스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로, 업계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해 한국 시장 내 아몬드에 대한 높은 관심을 증명했다.

이번 세미나를 주관한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의 한국 담당자이자 미국 국가 공인 영양사인 김민정 이사는 “그 동안 코로나 펜데믹으로 인해 대면 교류가 쉽지 않았던 식음료업계 관계자들을 모시고 협회의 다양한 활동을 소개하고 다양한 의견과 인사이트를 나누는 교류의 장을 마련할 수 있게 되어 뜻깊다”라며, “앞으로도 국내 식음료업 업체들과의 네트워크 강화 및 비즈니스 지원을 통해 더욱 많은 이들이 아몬드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