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경제 지표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24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코로나19으로 침체를 보였던 미국내 부동산 시장이 서서히 다시 회복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AP]

우리나라의 속보성 경제지표와 관련하여 신문, 방송 등에서는 지표종류가 부족하고 발표시점이 월말에 집중되어 있어 월중 경제동향을 파악하기 어렵다는 지적을 하고 있다. 본고에서는 이런 지적사항을 확인하고 경제지표들의 유용성을 높이기 위해 미국의 경제지표들과 비교하여 개선사항을 파악하고자 한다. 비교대상은 발표주기가 월간단위 이하인 비금융부문 경제지표만을 대상으로 하였다. 분석은 지표의 작성여부, 작성방법, 통계표 내용, 지표에 대한 접근 용이성의 정도에 대해 이루어졌다. 분석결과, 한국은 미국과 비교해서 경제지표의 종류가 부족한 편은 아니지만 고용, 재고, 소득과 부동산 부문의 통계 개발이 시급한 실정이다. 특히 지표에 대한 접근용이성은 미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매우 낮은 수준이다. 경제지표 작성방법에 있어서도 통계작성단위, 계절조정, 포괄범위 등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며, 통계표도 미국은 우리나라보다 교차비교표 등 다양한 통계표를 작성하고 있다. 연구결과 발견된 문제점들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우리나라의 속보성 경제지표 통계작성 관련기관들이 유기적인 협조관계를 맺을 수 있도록 중앙통계기관인 통계청의 역할이 요청된다.

In order to improve the economic indicators in Korea, we compare Korea's to the U.S. economic indicators. The economic indicators for the non-monetary sector are chosen as comparative objects. The frequency of publication for these indicators is monthly or less. Comparative items are 미국의 경제 지표 methodology, contents of statistical tables, accessibility for the indicators, etc. From the result of the comparison, we know that the kinds of Korean indicators are not shortage but employment, inventory, income and real estate sectors need to supplement. Especially, Korean indicators lag far behind the U.S. indicators in accessibility. The unit, seasonal adjustment, coverage, etc. of Korean indicators need to be examined closely. These indicators should be compiled as various statistical tables similar to the U.S. indicators. Korean National Statistical Office has to play a leading role in cooperation with the organizations that are related to short-term indicators in order to solve the problems found in this study.

美 경제지표 보면 '증시의 좋은 시절' 이미 끝났다

美 경제지표 보면 '증시의 좋은 시절' 이미 끝났다

미국의 경기 선행지표를 보면 '주식의 전성시대'가 이미 지났다는 분석이 나왔다. 역사적으로 볼 때 지표가 나쁠 때 주가 상승률이 높고, 선행지표가 정점에 달하면 상승률이 낮아진다는 이유에서다.

지난달 29일 발표된 미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연율 6.4%로 집계됐다. 이는 팬데믹으로 왜곡됐던 작년 3분기(33.4%)를 제외하면 2003년 3분기 이후 가장 높은 성장률이다. 또 2분기 GDP 증가율은 연율 10%가 넘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백신 보급 확산으로 경제 개방이 빨라지고 있는데다, 강력한 재정 부양책들이 집행된 덕분이다. 이에 따라 미 중앙은행(Fed)은 2021년 GDP가 연간 6.5%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월가 투자은행들은 대부분 7%를 넘을 것으로 관측한다.

문제는 GDP 증가율이 높았을 때 주가 상승률은 떨어진다는 점이다. 찰스슈왑에 따르면 1960년부터 따졌을 때 실질 GDP(연간 기준)가 0.8% 이하일 때 주가는 연 16.2% 올랐다. 또 0.8~6.1%일 때는 연 7.1% 상승했다. 하지만 6.1%가 넘어서면 주가는 연 4.6% 하락했다.

美 경제지표 보면 '증시의 좋은 시절' 이미 끝났다

미 공급관리협회(ISM)가 집계하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도 핵심 선행지표의 하나다. 3일 발표된 ISM PMI 지수는 전월 64.7에서 4월 60.7로 하락했다. 하지만 여전히 경기 확장을 가리키는 50을 훌쩍 넘은 상태이며, 역사적으로 지수를 10분위로 나눌 때 최상위인 10분위에 미국의 경제 지표 속한다.

찰스슈왑에 따르면 ISM 제조업 PMI가 최상위 10분위에 속할 때 S&P 500 지수의 수익률은 연 0.9%에 불과하다. 모든 분위 중에 가장 낮다. 반면 PMI가 가장 낮은 1분위에 있을 때 주가는 연 9.3% 올라 가장 크게 올랐다. 슈왑의 리즈 앤 손더스 전략가는 "ISM 지수로 보면 이제 증시는 상당히 약한 수익률을 보인 구간으로 들어왔다"고 말했다.

美 경제지표 보면 '증시의 좋은 시절' 이미 끝났다

콘퍼런스보드가 발표하는 소비자신뢰지수도 마찬가지다. 지난 달 27일 발표된 4월 소비자신뢰지수가 121.7로 집계됐다. 팬데믹 이전의 130대보다는 낮지만 13개월래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 지수로 봐도 106이 넘으면 S&P 500 지수의 상승률은 연 2.6%에 그쳤다. 반면 68 이하에서는 연 15.2% 올랐다.

美 경제지표 보면 '증시의 좋은 시절' 이미 끝났다

경기 후행지표인 실업률을 보자. 실업률은 팬데믹 직후인 작년 4월 14.7%에서 지난 3월 6.0%까지 떨어졌다. 오는 7일 4월 고용보고서가 나오면 5%대로 떨어졌을 것으로 관측된다.

미국의 실업률이 6%가 넘었을 때 S&P 500 지수의 상승률은 연 14.6%에 달했다. 하지만 실업률이 4.3~6% 사이일 때는 연 5.8% 올랐고, 특히 실업률이 4.3% 밑으로 개선되면 주가 상승률은 연 1.7%에 그쳤다.

美 경제지표 보면 '증시의 좋은 시절' 이미 끝났다

손더스 전략가는 "그동안 증시에 대한 낙관론은 극도로 높아졌고 지난 1년간의 증시 상승세와 최근 경제 지표는 이를 뒷받침한다. 하지만 증시의 역사를 볼 때 이제 경기 변곡점에 대한 냄새가 나며 이는 더 이상의 열정을 자제해야한다는 뜻일 수 있다. 지금은 FOMO(Fear of missing out : 혼자 뒤떨어질 수 있다는 공포)에 쫓겨 투자할 때가 아니다. 대신 자산다각화와 주기적인 포트폴리오 재조정, 펀더멘털에 기반한 주식 선택 등에 집착해야할 때"라고 진단했다.

미국의 경제 지표

한 외신에서는 최근 미국 경제와 관련해 눈여겨 봐야 할 지표를 발표했다. 미국 경제가 79개월째 확장국면이라고 한다. 역사상 4번째로 긴 기록이라고 하지만 수출성장률은 감소하고 있고,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은 커지고 있으며 강달러와 유가약세는 계속해서 시장의 안정성에 대한 우려를 낳고 있다고 한다.


제조업은 글로벌 수요 약세로 계속해서 타격을 받아 왔다. 특히 트럭이나 터빈같이 3년 이상 사용하는 내구재에 대한 주문은 미국의 경제 지표 12월에 5% 가량 하락하였고, 이는 지난 5개월 동안 가장 낮은 수치라고 한다. 하지만 고용과 산업생산은 수치가 좋을 것으로 전망이 되고 있다고 한다. 이에 목요일에 발표되는 상무부의 내구재 소비와 관련한 보고서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한다.

미국경제에서 가계소비는 2/3이상을 차지하는 중요한 부분이다. 그리고 이 가계소비는 2015년 미국경제를 지탱해 온 힘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연말부터는 가계소비도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이에 금요일에 발표되는 가계소비와 관련한 보고서를 통해 견고한 고용과 낮은 가솔린 가격으로 인해 가계 소비가 증가하였을지, 혹은 미국가계가 소비를 줄이고 저축을 늘렸는지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한다.

3. 생각했던 것보다 더 안좋은


이번 주 금요일에 상무부는 미국실질GDP의 2015년 4분기 수정치를 발표한다. 속보치는 0.7%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낮은 유가로 인한 기업투자 감소, 강달러와 글로벌 수요감소로 인한 수출 감소로 인한 것으로 분석이 되었다고 한다. 일부에서는 GDP성장률이 0.3% 수준으로 더 나빠질 수도 있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고 한다.

4. 2015년 호황은 맞은 부동산건설경기

2015년 부동산건설경기는 호황은 보였지만 주택재고와 주택가격지표와는 다소 괴리감이 있었다고 한다. 이번주에 National Association of Realtors’ 의 기존주택판매 보고서와 Standard & Poor’s/Case-Shiller의 주택가격지수, 그리고 수요일에 상무부의 신규주택판매지표가 발표되면 부동산경기가 실제로 어떤 모습을 보이고 있는지 가늠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한다.

5. 소비자 심리는 계속 위축되고 있는데..


미시간대학에서 설문조사를 통해 작성되는 인플레이션에 대한 소비자들의 전망이다. 이 수치는 월초에 2.5%이하로 떨어졌는데, 이 수치는 FRB에서 전망하는 장기인플레이션율에 가까운 수치이기는 하지만, 설문조사 역사장 가능 낮은 수치라고 한다. 금주 화요일에는 Conference Board’s가 발표하는 소비자심리지수가 있다고 한다.

5월 들어 미국 경제지표 개선

코로나19으로 침체를 보였던 미국내 부동산 시장이 서서히 다시 회복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AP]

외식 늘고 부동산 시장 꿈틀···속단은 금물 지적도

미국 미국의 경제 지표 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바닥을 친 뒤 회복기에 들어섰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5일, 미국 경제가 서서히 활기를 되찾을 조짐이 보인다고 보도했다.봉쇄령과 사회적 거리두기로 직격탄을 맞은 각종 업계의 사정이 나아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연방교통안전청(TSA) 통계에 따르면 지난 24일 하루 전국의 공항 검색대를 통과한 여행자수는 26만7,451명이었다. 1년 전에 비해 87%나 줄어든 수치이지만, 지난달 14일(8만7,534명)에 비해선 여행객의 수가 3배 가까이 증가한 셈이다.

온라인 식당 예약 업체인 ‘오픈테이블’도 일부 주에서 외식이 회복세라는 통계를 내놨다. 물류 미국의 경제 지표 업계도 활기를 되찾는 분위기다. 트럭운반 시장 조사업체인 ‘트럭스탑닷컴’은 지난주 화물량이 이전 주보다 27% 늘었고, 4주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부동산 시장도 회복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내 100대 부동산 시장의 동향을 조사하는 ‘쇼윙타임닷컴’은 4월 중순 집을 사려는 수요가 50% 가까이 줄었지만, 최근엔 27% 늘었다고 밝혔다. 샌프란시스코의 한 부동산 업자는 “사람들이 집 안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좋은 집에서 살고 싶다는 욕망을 갖게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금리 인하도 무주택 층의 주택구매 심리를 자극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주택자금 융자신청도 회복세라는 설명이다.

그러나 최악의 시기가 지났다는 것은 성급한 주장이라는 반론도 제기된다. 일부 경제수치가 호전된 것은 사실이지만, 미국 정부의 기록적인 경기부양책에 따른 일시적인 효과일 수도 있다는 이야기다. 경제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소비자 심리가 되살아나는 것이 급선무라는 지적도 나온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실업자가 된 수백만명의 미국인이 다시 일자리를 되찾아야 진정한 경기회복을 논할 수 있다는 것이다.

고용시장의 회복에는 더 미국의 경제 지표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이란 분석도 제기된다. 2007년 글로벌 금융위기로 촉발된 불황은 2009년 6월에 끝났지만, 9%대 실업률이 개선되는 데에는 2년이 더 소요됐다. 지난달 미국의 실업률은 14.7%였다.

코로나19의 2차 대유행 가능성도 변수다. 시카고대학의 경제학자인 콘스탄틴 야넬리스는 “경제가 V자형으로 회복될지, 불황이 이어질지는 보건상황에 달렸다”고 말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

[경제지표 이야기] 미국의 고용 상황을 알아보는 3가지 방법

우리는 미국이 강대국이라는 사실은 익히 알고 있습니다 . 구체적으로 얼마나 강대국일까요 ? 경제적 의미에서 미국이 갖는 위상은 24.42% 입니다 . howmuch 미국의 경제 지표 에서는 매년 전 세계 GDP 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그래프를 발표합니다 . 2019 년에는 전 세계 GDP 의 24.미국의 경제 지표 42% 를 미국이 , 중국은 16.34% 를 차지했네요 . 우리 대한민국은 1.87% 를 차지했군요 .

우리가 미국 고용에 그렇게 민감한 이유는 미국 세계 경제의 1/4 를 담당하는 것 외에도 미국 경제의 70% 가 민간소비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 GDP 는 정부지출 , 민간소비 , 민간투자 , 순수출로 구성이 되는데 , 미국은 특히나 민간소비의 의존도 높습니다 . 아래 그래프에서 순수출이 안 보이는 것은 순수출이 없어서 그렇습니다 ..

미국 미국의 경제 지표 고용이 중요한 걸 알았으니 , 고용 데이터를 살펴보겠습니다

U.S. Bureau of Labor Statistics

Paid sick leave was available to 75 percent of 미국의 경제 지표 private industry workers. Among industries, access to paid sick leave ranged from 52 percent of workers in leisure and hospitality to 93 percent of workers in financial activities and information. HTML | PDF |

여기저기서 하도 강조해서 미국의 실업률과 비농업부문 고용자수 변동이 중요한 것은 많이들 알고 있습니다 . 실업률과 비농업부문 고용에 대해서는 여기 미국 노동통계국에서 자세한 내역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미국의 8 월 실업률을 8.4% 를 기록했고 , 비농업 고용자수 변동은 140 만 명 증가를 기록했는데 , 이 수치들을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

홈화면 상단 메뉴에서 SUBJECTS -> Employment -> National Employment 를 들어가면 최근 부문별 고용자수 변동을 볼 수 있습니다 . 1 개월부터 12 개월까지 누적으로 변화를 관찰할 수 있습니다 . 또한 , Ecomomic Releases -> Employment & Unemployment -> Monthly -> Employment Situation 에서는 더 자세한 비농업부문 고용자수 변동을 볼 수 있습니다 . 2019 년 8 월과 코로나 사태 발발 이후인 2020 년 8 월을 비교해 보니 전체 인구 대비 고용 비율이 60.9% 에서 56.5% 로 하락했습니다 . 실업률은 3.7% 에서 8.4% 로 올랐구요 …

미국 실업률 계산하는 방법

우리 생각에 선진국인 미국의 실업률 계산은 매우 꼼꼼하고 AI 와 빅데이터가 동원될 것 같습니다 . 하지만 , 현실은 전화로 조사한다고 합니다 . 매달 인구통계국에서 임의로 선정한 6 만 가구를 대상으로 인구조사를 시행합니다 . 가구 내 몇 명이 경제활동인구에 포함되는지 조사하고 , 그 중에 일하고 있지 않은 사람을 실업자로 분류합니다 .

취업하는 것만큼이나 실업하는 것도 어렵습니다 . 경제활동인구에 포함되려면 , 만 16 세 이상에 일을 미국의 경제 지표 하거나 일을 할 의지가 있는 인구 중에서 4 주 동안 구직활동을 해야 하고 장애나 은퇴자 및 학생은 계산에서 제외됩니다 . 당연히 감옥에 갇힌 범죄자들도 제외됩니다 … 이렇게 어렵게 경제활동인구를 선정하고 나서 그 중에 실업 상태 있는 사람들이 실업자로 분류됩니다

또 다른 비농업부문 고용자수 변동 , ADP 보고서

ADP 는 민간기관으로 매월 첫번째 수요일 고용에 대한 보고서를 발표합니다 . 노동통계국의 데이터가 매월 첫번째 금요일에 나오는데 , ADP 보고서를 통해 미리 미국의 고용 상황을 짐작해볼 수 있습니다 . 개인적인 의견입니다만 , 코로나 19 사태 이후로 신뢰성이 떨어진 것 같습니다 . ADP 보고서와 노동통계국의 데이터 간의 오차가 커지고 있는데 , 아무래도 상황이 상황이니만큼 ADP 에서 제대로 집계가 안 되는 것 같습니다 .

ADP Employment Reports Home

The ADP Research Institute® works in close collaboration with Moody's Analytics and its experienced team of labor market researchers to publish monthly employment reports.

최근 주목을 받는 연속 실업수당 청구건수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많이 봤는데 , 연속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뭘까요 . 처음 실업수당을 청구하고 계속해서 실업수당을 청구하고 있는 사람을 집계한 숫자입니다 . 요즘들어 연속 실업수당 청구건수에 대한 언급이 부쩍 증가하고 있습니다 .

코로나 19 사태를 맞이하면서 연속 실업수당 청구자 수가 10 배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 이 숫자가 언제 내려오느냐를 두고 경기에 대한 판단을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 아래의 링크를 들어가시면 시계열로 최근 발간된 보고서를 볼 수 있는데요 . ctrl+f 를 눌러주시고 “Weekly” 미국의 경제 지표 를 치시면 바로 주당 실업수당 청구건수 보고서를 찾을 수 있습니다 .

News Releases | U.S. Department of Labor

WASHINGTON, DC – 미국의 경제 지표 Today, U.S. Secretary of Labor Eugene Scalia traveled to Buffalo, New York, where he met with local business and community leaders during a roundtable discussion on safely reopening the nation’s economy. Buffalo was the final stop in S

연속 실업수당 미국의 경제 지표 청구건수 외에도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있습니다. 코로나 19로 인해 장기 실업이 증가하고, 연속 실업수당 지표의 중요성이 부각되기 전에는 신규 실업수당 미국의 경제 지표 지표가 더 주목을 받았었습니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2009 년 말 경기 침체의 종료를 알리는 지표로서 활용된 적이 있다고하네요 . 신규 실업수당 미국의 경제 지표 청구건수에 대한 설명은 아래에 글을 참고해 주세요 ㅎㅎ

[미국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 미국의 고용상황을 빠르게 파악한다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속보성이 매우 뛰어납니다 경제지표는 우리 경제가 그리고 자산시장이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나갈지 예측하기 위해 중요한 데이터입니다. 그 중에서도 미국�

긴 글 끝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ㅎㅎ 그럼 다음 포스팅에서는 미국의 소비 데이터를 찾아보는 방법을 알아보겠습니다

[경제지표 이야기] 미국 소비 데이터는 어디서 어떻게 볼까

앞선 포스팅에서 미국의 소비가 세계 경제에서 얼마나 중요하고, 향후 소비를 전망할 수 있는 고용 데이터를 찾아보는 방법을 알아봤습니다. 이번에는 미국의 소비 데이터를 직접적으로 찾아보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