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별 투자 방법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4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물타기VS적립식, 이기는 투자 방법은? 190703_삼성자산운용_카드뉴스_내지8장 190703 8" width="800" height="800" /> 물타기와 적립식의 가장 큰 차이는 바로 ‘계획성’에 있습니다. 적립식은 주가가 오르거나 내릴 가능성을 모두 열어 놓고, 시장이 어떠한 상황이든 일희일비 할 것 없이 정해놓은 규칙대로 꾸준히 같은 금액을 투자합니다.

모델 포트폴리오를 활용한 자산 재분배

글로벌 금융위기를 통해 우리는 값비싼 교훈을 얻을 수 있었다. 그것은 바로 특정 자산에 올인하기보다는 본인의 투자 성향에 맞는 합리적인 자산 배분과 정기적인 리밸런싱(재분배) 원칙을 지켜야 위험을 줄이고 안정적인 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것이다.

금융위기의 기간을 거치는 동안 자산 재분배를 했을 때와 안 했을 때의 실제 사례를 비교해 보자.

2007년 1월부터 1억원을 3년간 투자하여 정기적으로 자산 배분을 한 중소기업 이 부장의 성공사례와 수익률에 대한 이성적이지 못한 판단으로 투자 상품에 올인한 대기업 김 과장의 실패사례를 소개한다.( 참고)

자산 배분을 잘 한 중소기업 이 부장은 2008년 10월 글로벌 금융위기에도 원금을 지킬 수 있었다. 기본에 충실한 자산 배분으로 정기적인 리밸런싱 전략을 구사한 결과, 현재 이 부장의 자산 평가금액은 1억4500만원으로 포트폴리오 수익률 45%를 나타내고 있다.

하지만 대기업 김 과장은 2007년 10월 차이나펀드 신드롬을 좇아 주식형 펀드에 올인한 후 리밸런싱 전략 없이 투자자산 비중을 100%로 유지한 결과 2008년 10월 기준으로 자산이 반 토막 났고, 2009년 10월 현재 자산은 9000만원으로 원금은 고사하고 포트폴리오 수익률 -10%를 기록하고 있다.

이렇듯 자산 배분에 의한 정기적인 리밸런싱 전략을 구사하면 주가가 올랐을 때는 투자자산 비중을 낮추고, 반대로 주가가 빠졌을 때는 투자자산 비중을 늘린다는 투자의 원칙을 자연스럽게 지킬 수 있다. 위 두 사람의 사례는 합리적인 자산 배분과 정기적인 리밸런싱 원칙이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주는 아주 좋은 예라 하겠다.

최적의 자산 배분을 하기 위한 효율적인 포트폴리오는 어떻게 짜야 할까? 그 방법은 매우 다양한데, 자산별 투자 방법 그 중에서도 개별 투자자의 위험 수준에 적합한 과학적 방법론인 ‘포트폴리오 이론’에 대해 소개할까 한다.

포트폴리오 이론은 1952년에 발표된 마코위츠(H.Markowitz)의 자산 배분 방법론으로, ‘두 가지 자산에 투자하면 손실률은 두 자산의 손실위험 평균보다 낮다’는 데 근거를 둔 효율적 투자선(Efficient Frontier) 분석방법을 중심으로 하고 있다.( 참고)

위험과 기대수익은 비례하므로, 현재 보유하고 있는 포트폴리오가 X점에 위치한다고 가정해 보자. X점은 동일한 위험에서 더 높은 기대수익이 가능한 포트폴리오(Z점)와 동일한 기대수익률에서 더 낮은 위험이 가능한 포트폴리오(Y점)가 존재한다. 효율적 투자선은 바로 효율적 프론티어(A에서 B까지의 빨간색 선상)에서 Y~Z구간의 포트폴리오를 선택하는 것을 말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투자자들은 그들이 선호하는 위험 수준을 변경하지 않으려 한다. 자연히 X점과 동일한 위험 수준하에서 최대의 기대수익률을 가져다주는 효율적 포트폴리오인 Z점을 최적 포트폴리오로 선택하는 경우가 많다.

이를 감안해 실제 본인의 투자 성향에 적당한 모델 포트폴리오를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 살펴보자.( 참고)

투자 성향 따라 모델 포트폴리오 활용

자산 배분 전략을 짤 때는 개인별 위험 수용 수준을 보여주는 투자 성향과 관련해 모델 포트폴리오를 활용할 수 있다.

에서 보듯이 2000년 1월부터 2008년 말까지 유동성(예금), 대안(원자재, 곡물 등), 채권, 주식 등 자산별 투자 수익률을 근거로 개인의 투자 성향별 모델 포트폴리오를 살펴보면 안정형, 안정추구형, 위험중립형, 적극투자형, 공격투자형 이렇게 5가지 성향으로 나눌 수 있다. (안정형은 시장금리 정도의 확정된 수익을 추구하며 원금이 보장되는 자산 배분의 성향으로, 위험 노출이 거의 없는 유동성과 예금에 100%의 비중으로 자산을 배분하므로 에서 그래프를 생략했다.)

자산 배분에 앞서 투자자는 먼저 본인의 투자 성향을 진단하여 위 모델 포트폴리오에 맞춰 자산 배분 비중을 정한다. 이후 6개월이나 1년 단위로, 또는 목표 수익률이 초과됐을 때 정기적으로 자산 배분 비중을 조정하면 된다.

합리적인 자산 배분은 성공적인 투자 관리의 첫걸음이자 투자 성과의 대부분을 결정한다. 개인의 목표에 적합한 자산 배분을 통해 장기 투자하면 보다 안정적인 성과를 얻을 수 있다. 많은 연구결과에 따르면 포트폴리오 운용 성과의 90% 이상이 종목 선정이나 투자의 시기 선택보다는 포트폴리오를 고려한 자산 배분에 의해 좌우되었다. 실제로 미국의 대형 연기금 운용 성과에 대해 1983년부터 10년간의 수익률을 조사해 보았더니 어느 종목에 투자하였는가, 언제 투자하였는가가 아니라 어떻게 자산을 배분했느냐에 따라 성과가 달라졌다고 한다.

'깨지기 쉬운 계란을 한 바구니에 담지 말라'는 아주 기초적인 격언이 새삼스럽게 중요하게 다가온다.

템플턴 프랭클린의 창업자인 템플턴 경의 이야기처럼 여러 종류의 자산을 결합하여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는 가장 중요한 목적이 분산투자에 의해 투자위험을 감소시켜 안정적으로 수익을 창출하는 데 있기 때문이다.

earticle

부동산투자의 위험-수익관계에 기반한 전략적 자산배분 : ‘기관투자자의 자산운용 측면’을 중심으로

Strategic Asset Allocation based on Risk-Return Relationship of Real Estate Investment : On the Asset Management Aspects of Institutional Investors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find out the optimal amount of investment in constructing a portfolio of real estate investments in Korea. The Strategic Asset Allocation is sought when a portfolio is structured with domestic real-estate investments and bonds and short-term investments. The analysis method was derived by applying the Efficient Frontier based on the MVO model of Makowitz. As a result of the analysis, Assuming that the proportion of each asset should be invested to at least 10%, there were three possible portfolio alternatives. The ratio of Office Building to strategic asset allocation is 14%, Retail Building is 18%, corporate bond ratio is 17%, government bond ratio is 23%, and MMF is 28% etc. At this time, the optimal return range was between 3.3% 자산별 투자 방법 자산별 투자 방법 and 3.7%, the risk range was between 4.57 and 4.79. In conclusion, it established asset allocation taking into account appropriate risks and return levels when constructing strategic asset allocation for domestic corporate bonds and government bonds and commercial buildings.

본 연구는 기관투자자 측면에서 대체투자 자산군인 국내부동산 실물투자자산의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때에 최적 투자비중을 알아보는 것이다. 즉, 국내부동산 실물투자자산과 금융투자 상품인 채권 및 단기투자 상품의 결합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경우에 전략적 자산배분 안을 제시하는 것이다. 분석 방법은 마코위츠의 MVO 모형에 기반한 효율적 시장기회선을 준용하여 도출하였다. 분석결과, 첫째 자산별 투자비중을 5% 이상은 유지해야 한다고 가정할 경우 총 9가지의 포트폴리오 유형이 도출되었다. 그런데 이 중에서 자산별 투자 방법 동일한 위험 수준임에도 불구하고 수익률이 낮은 포트폴리오(3개)는 버려야 합리적인 선택이 될 것이므로 포트폴리오 대안은 총 6가지가 된다. 둘째, 각 투자자산의 비중을 10% 이상으로 가져가야 한다고 가정할 경우 선택 가능한 포트폴리오 대안은 총 3가지로 도출되었다. 따라서 전략적 자산배분 안으로 (1) OB_R 14% : RB_R 18% : 회사채 17% : 국고채 23% : MMF 28% (2) OB_R 19% : RB_R 24% : 회사채 17% : 국고채 19% : MMF 21% (3) OB_R 21% : RB_R 27% : 회사채 17% : 국고채 17% : MMF 18%의 3개 안을 제시한다. 이때 최적 수익률 범위는 최저 3.3%~최고 3.7%이며, 위험은 최저 4.57~최고 4.79 수준이다. 결론적으로 전통적 투자자산이라 할 수 있는 회사채 및 국고채와 국내부동산 실물투자자산인 상업용 빌딩에 대한 포트폴리오를 구성 할 경우 적정 위험과 수익률 수준을 고려한 전략적 자산배분 안을 제시하였다. 투자기관의 미래 자산운용 성과개선을 위한 부동산 실물투자의 효과적인 자산배분 안 수립에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포트폴리오 내 투자비중은 자산운용자인 기간투자자들의 투자성향과 기금성격에 따라서 다양하게 선택될 수 있다. 위험을 어느 정도 감수하면서 높은 수익률을 추구할 것인지 혹은 그 반대일 것인지는 투자자가 최종 선택해야 할 몫이다. 이는 국내부동산 실물투자의 경우에도 예외는 아니다.

Abstract
1. 서론
1. 연구의 목적과 범위
2. 이론적 고찰 및 선행연구 검토
2.1. 이론적 이해
2.2. 선행연구 및 연구 차별성
3. 분석모형 및 자료
3.1. 연구모델과 분석방법
3.2. 검증방법 및 분석자료
4. 분석 결과
4.1. 분석대상 자산군의 통계 분석
4.2. MVO 및 효율적 시장기회선 도출
5. 결론

참고문헌

물타기VS적립식, 이기는 투자 방법은?

물타기VS적립식, 이기는 투자 방법은? 표지190712_삼성자산운용_적립식투자_카드뉴스 190712" width="1000" height="666" /> 물타기VS적립식, 이기는 투자 방법은? 190703_삼성자산운용_카드뉴스_내지1장 190703 1" width="800" height="800" /> 물타기 투자와 적립식 투자. 둘다 평균 매입단가를 낮춰 투자성과를 높이는 방법인데 도대체 뭐가 다른 걸까요?

<focus_keyword></p>
<p> 물타기VS적립식, 이기는 투자 방법은? 190703_삼성자산운용_카드뉴스_내지2장 190703 2
물타기는 투자한 자산에 손실이 나서 이를 만회하기 위해 추가 자금을 더 넣는 것이고, 적립식은 투자 전부터 계획적으로 투자기간, 금액을 정하여 주기적으로 같은 금액을 넣는 것을 말합니다.

<focus_keyword></p>
<p> 물타기VS적립식, 이기는 투자 방법은? 190703_삼성자산운용_카드뉴스_내지3장 190703 3 예를 들어, 주당 1만원인 어떤 주식을 1천주 샀다고 합시다. 만약 주가가 5천원으로 떨어졌다면 5백만원이 손해인데요. 동시에 주식은 반값으로 저렴해진 것이죠.

<focus_keyword></p>
<p> 물타기VS적립식, 이기는 투자 방법은? 190703_삼성자산운용_카드뉴스_내지4장 190703 4 이때 1천만원을 더 투자하면 2천주를 살 수 있는데, 이러면 주가가 8천원까지만 회복돼도 자산별 투자 방법 원금에 초과수익까지 얻을 수 있습니다. (\8,000 x 3,000주 = 2,400만원)

<focus_keyword></p>
<p> 물타기VS적립식, 이기는 투자 방법은? 190703_삼성자산운용_카드뉴스_내지5장 190703 5 자산별 투자 방법 문제는 시장이 우리 생각대로만 움직이지 않는다는 거죠. 시장이 하락하면 초과수익은 커녕 추가로 투자한 자금까지 잃을 수도 있습니다. 투자자가 절대로 피해야 할 투자방법입니다.

<focus_keyword></p>
<p> 물타기VS적립식, 이기는 투자 방법은? 190703_삼성자산운용_카드뉴스_내지6장 190703 6 이처럼 물타기는 특별한 계획 없이, 주가가 떨어지면 지금이 저점인가 아닌가 고민하며 추가 투입하는 거라 주가에 대한 고민이나 스트레스가 많을 수 밖에 없죠.

<focus_keyword></p>
<p> 물타기VS적립식, 이기는 투자 방법은? 190703_삼성자산운용_카드뉴스_내지7장 190703 7‘기간분산’, ‘분할매수’라고도 불리는 적립식 투자는 좀 다릅니다. 예를 들어, 1천만원의 자금이 있을 때 1년간 4회로 나누어 250만원씩 투자하겠다고 계획하고 투자하는 게 적립식 투자입니다.

<focus_keyword></p>
<p> 물타기VS적립식, 이기는 투자 방법은? 190703_삼성자산운용_카드뉴스_내지8장 190703 8 물타기와 적립식의 가장 큰 차이는 바로 ‘계획성’에 있습니다. 적립식은 주가가 오르거나 내릴 가능성을 모두 열어 놓고, 시장이 어떠한 상황이든 일희일비 할 것 없이 정해놓은 규칙대로 꾸준히 같은 금액을 투자합니다.

<focus_keyword></p>
<p> 물타기VS적립식, 이기는 투자 방법은? 190703_삼성자산운용_카드뉴스_내지9장 190703 9 때문에 주가가 떨어졌을 때는 많은 수량을 사게 되고, 주가가 오르면 적은 수량을 매입하게 되므로 매입단가를 낮추는 효과를 보게 됩니다. 별 고민 없이 말이죠. 보합, 하락, 폭락장에서 적립식 투자는 큰 힘을 발휘합니다.

<focus_keyword></p>
<p> 물타기VS적립식, 이기는 투자 방법은? 190703_삼성자산운용_카드뉴스_내지10장 190703 10시장은 오르락 내리락 하며 늘 변합니다. 이러한 변동 속에서, 적은 스트레스로, 이기는 투자를 원한다면, 욕심을 내려놓고 기간을 분산해 적립식 투자하세요. “펀드도 적금처럼 투자하라”는 메시지를 꼭 기억하세요!

미주중앙일보 - 미주 최대 한인 뉴스 미디어

print

+ A - A

일정 시간 지나면 자산별 구성비 조정해야

분산투자 제대로 하기
수익률 갉아먹는
'과잉분산'은 조심

분산투자(diversification)는 직접 아무런 투자를 하지 않는 이들에게도 익숙한 단어다. 그만큼 일반적인 투자용어고 성공적 투자의 철칙으로 소개되고 있다. 그러나 실제 어떻게 하는 것이 분산투자이고, 정작 잘하는 분산투자인지에 대해서는 모르고 있을 때가 많다. 어떻게 하는 것이 제대로 된 분산투자일까.

개념= 분산투자는 계란을 담은 바구니에 자주 비유된다. 계란을 한 바구니에 담는 것과 여러 바구니에 나눠 담는 차이로 분산투자의 목적과 효용성을 설명하는 것이다. 하나의 바구니가 떨어져도 그 바구니의 계란만 깨질 뿐 나머지 바구니의 계란들은 안전할 수 있다. 한 바구니에 갖고 있는 계란 전부를 담으면 이 바구니만 깨져도 계란 전부가 깨진다.

결국 투자에 따른 리스크(risk)를 여러 바구니로 분산하면 그만큼 대형 손실 가능성을 줄일 수 있다는 논리다.

그래서 많은 어드바이저들이 포트폴리오내 투자자산을 다변화할 것을 권장한다.

이러한 조언은 시장상황이 악화될 때 성격이 서로 다른 투자자산들로 포트폴리오를 구성, 해당 포트폴리오 전체가 동반 하락하는 위험을 줄여준다는 것을 전제로 한다. 그리고 시장이 나쁠 때도 상대적으로 성적이 좋은 자산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이것이 여타 투자자산의 손실을 상쇄해줄 수 있다는 점이 강조된다. 전혀 틀린 접근법이라고 할 수 없다. 그러나 분산 자체가 만병통치약은 자산별 투자 방법 아니다. 실제 분산이 어떻게 이뤄지고 있는가가 중요하다. 기준과 목적 없는 분산은 안하는 것보다 못할 수 있다. 이른바 수익률을 갉아먹는 '과잉 분산'이 될 수도 있는 분산투자의 맹점을 짚어보고 내 포트폴리오 운용에 적용해보자.

비용= 시중에는 직접 투자뿐만 아니라 생명보험 등 다양한 금융상품을 통해서도 증시에 직간접 노출된 포트폴리오가 많다. 특별히 자산가가 아니더라도 401(k)를 하는 평범한 직장인이나 종신형 생명보험을 갖고 있는 가정주부들까지 나름 분산투자를 하고 있다. 그러나 어떤 계좌나 플랜을 통해 투자를 하든 비용에 대해선 신경을 못쓰는 것이 일반적이다.

진정한 의미의 분산투자는 사실 비용이 많이 들 수 있다. 부동산, 주식, 채권, 대체 투자상품 등 전체 재산에 대한 것이든 특정 투자자산이나 계좌에 대한 것이든 분산한다는 것은 그만큼 많은 수의 투자자산이 포함된다는 의미다.

투자자산의 거래에는 비용이 따른다. 살 때 드는 경우도 있고 팔 때 드는 경우도 있다. 또 단순히 계좌나 플랜을 유지하는데 드는 비용도 있다.

부동산을 거래할 때는 부동산 브로커 비용이 있고 주식을 거래할 때는 해당 거래에 비용이 들어가는 것처럼 사실상 모든 투자자산의 거래와 관리에는 항상 비용이 있다는 점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

일반 투자자들은 평균 20여 종류의 주식 또는 채권형 펀드를 섞어서 갖고 있다고 한다. 이들 펀드들은 대부분 살 때나 팔 때 자산별 투자 방법 수수료가 있다. 이들 비용은 아무 것도 아닌 것 같지만 따져보면 제법 수익률을 잠식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 그래서 분산을 하더라도 이들 유지 및 거래비용을 최소화하는 방법을 찾는 것이 바람직하다.

펀드의 수를 좀 더 적정선으로 줄이거나 펀드 지출비율이 1% 미만인 펀드, 혹은 ETF(Exchange traded funds) 등을 골라 포트폴리오 구성을 시도해볼 수 있을 것이다. 부동산 등 큰 거래를 할 때라면 커미션 조정도 요청해볼 수 있을 것이다.

정기적 포트폴리오 점검= 대개의 투자자들은 일단 펀드 등을 골라 분산을 해놓으면 장기간 내버려 둬도 된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장기적 관점에서의 투자라는 단서가 붙으면 이런 경향은 더 강해진다. 이런 저런 펀드로 바구니를 여러 개 만들어 두었으니 리스크가 자동 관리된다고 오해하는 것이다. 그러나 실제 시장은 그렇게 만만치가 않다.

시장이 나쁠 때는 주식형, 채권형 가릴 것 없이 다 손실을 볼 때가 많다. 부동산, 주식 가릴 것 없이 망가질 때도 있다. 최근 수년래 금융시장과 부동산 시장은 통상적인 관계를 벗어나 모든 종류의 자산이 동반 하락하는 현상도 보이고 있다.

여러 자산이나 종목으로 분산했다면 실은 그만큼 여러 종류의 자산이나 종목에 대해 알고 있어야 한다는 의미가 된다. 내가 모르는 대상에 투자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기 때문이다. 이는 곧 해당 포트폴리오 운용에 더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의미가 된다.

대부분의 분산 포트폴리오는 일정 시간이 지나고 나면 자산별 구성비를 조정해줄 필요가 있다. 어떤 것은 수익이 나고 어떤 것은 손실이 났을 것이기 때문에 처음 생각했던 자산별 구성비가 달아졌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원하는 자산이나 종목들 사이 원하는 구성비가 있다면 이를 정기적으로 다시 맞춰줄 필요가 있는 것이다.

생명보험을 통해 하는 투자나 은퇴계좌내 투자 등 역시 대게 은퇴 전 남은기간이 어느 정도인가를 감안해 도식화된 분산 포트폴리오를 짜게 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그리고는 수년이 지나도록 검토 없이 방치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역시 정기적 구성비 검토와 경기 등 기타 요인을 반영, 적극적 포트폴리오 운용이 필요하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들의 조언이다.

투자를 모르는 사람들이 분산한다?= 사실 분산 포트폴리오의 가장 큰 리스크는 수익률 잠식 가능성이다. 앞서 언급된 비용도 이에 영향을 줄 수 있지만 보다 결정적인 것은 분산 자체가 자산별 투자 방법 안고 있는 내재적 한계 때문이다. 여러 바구니를 갖고 있는 것이 리스크 분산 효과를 갖는 것도 사실이지만 이렇게 성격이 다르고 상호 연관성이 없는 자산들로 포트폴리오를 짠 만큼 수익을 낼 때도 구성 자산들 간 서로 상쇄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일각에서는 분산투자를 어디에 어떻게 투자할지 모르는 이들의 투자전략이라고 꼬집기도 한다. 성공 투자는 면밀한 투자환경 분석에 따라 손실 리스크를 관리하면서도 가장 수익 가능성이 높은 종목과 자산에 자금을 집중할 때 달성된다는 점에서 일리가 있는 지적일 수 있다.

일례로 자산별 투자 방법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기 시작한 2000년대 중반부터 후반에 걸친 불경기 중에는 오히려 채권시장에 집중 투자하는 것이 훨씬 좋은 수익률을 낼 수 있었다든가 하는 실례들이 거론된다.

또 시장환경에 따라 지난 10년만 돌아봐도 부동산, 채권, 테크놀러지 주식, 원유, 금 등 특정 시기 투자의 흐름을 알고 집중투자했다면 큰 수익을 냈을 만한 자산들이 시기별로 다양했다는 점을 알 수 있다. 그런 고수익은 중구난방으로 뒤섞인 분산 포트폴리오로는 불가능했을 것이다. 오히려 주식형 펀드 위주로 구성된 생명보험이나 은퇴계좌내 투자자산은 지난 10여년간 오히려 분산투자되었기 때문에 상당한 손실을 감수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이처럼 시장의 흐름을 알고 특정 자산에 자금을 집중하는 것이 말처럼 쉽지는 않다. 그만큼 리스크도 클 수 있다. 결국 중요한 것은 리스크 분산을 위해 분산투자를 하더라도 자신의 재정환경과 투자목적에 따라 안전성과 수익성에 있어 원하는 수준에서 달성할 수 있는 투자전략을 가져야 한다는 점이다.

전문가들은 분산을 하더라도 시장환경과 흐름을 파악하며 수익률을 극대화할 수 있는 집중투자 방식도 적절히 병행하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TRUE ELW

Copyright 2020 korea investment & securities co. ltd.
all rights reserved.

종목 예상가 테이블은 등록일 시점의 내재변동성을 적용하여, 블랙숄즈 모델에 의해 계산되었으며 기초자산 가격 움직임에 따른 시간별 LP가격(LP매도가/LP매수가)을 나타냅니다.

본 종목 예상가테이블은 투자자들의 ELW 가격 예상에 도움을 드리고자 작성한 것으로 LP는 호가제출이 가능한 시장 상황에서 일관된 내재변동성으로 운용하되, 시장의 변동성에 따라 불가피하게 LP호가를 변경하여 제출할 수 있습니다. 이 경우 한국투자증권은 본 종목 예상가 테이블대로 호가를 제시할 의무를 부담하지 않는다는 점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본 종목 예상가 테이블은 오직 정보제공 및 참고용으로 작성되었으며 매수, 거래체결 및 참가 등 투자에 대한 자문, 권고 또는 투자서비스의 제공 목적으로 작성된 것이 아닙니다.

콜ELW 매수 예시에 대한 설명으로 구성된 PC 이미지 콜ELW 매수 예시에 대한 설명으로 구성된 모바일 이미지

예시 이미지 설명 - 김한국은 ELW 매수자, 3개월 후에 만기 : 3개월 후, 삼성전자 주식을 기초자산 : 삼성전자 주식, 1주당 5만원에 행사가격 : 5만원, 사기로 하되 당시의 삼성전자 주가가 5만원에 미치지 못하는 경우 매수를 포기할 수 있는 권리를 권리유형: 살 수 있는 권리(콜ELW), 상대방에게 1천원을 지불하고 삼 ELW가격 1천원

풋ELW 매수 예시에 대한 설명으로 구성된 PC 이미지 풋ELW 매수 예시에 대한 설명으로 구성된 모바일 이미지

예시 이미지 설명 - 김한국은 ELW 매수자, 3개월 후에 만기 : 3개월 후, 삼성전자 주식을 기초자산 : 삼성전자 주식, 1주당 5만원에 행사가격 : 5만원, 팔기로 하되 당시의 삼성전자 주가가 5만원을 초과하는 경우 매도를 포기할 수 있는 권리를 권리유형: 팔 수 있는 권리(풋ELW), 상대방에게 1천원을 지불하고 삼 ELW가격 1천원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