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 추적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1월 13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아영

거래 추적

[암호화폐] 비트코인 추적 : 클러스터링(Clustering)

1. 비트코인의 익명성

1-1. 비트코인 주소(bitcoin address)

Hash 함수와 Encoding으로 생성한 주소를 익명으로 활용함

1-2. Shadow Address

비트코인 거래시 자동으로 생성되며, '잔액'을 회수하는 데 사용됨

사용자의 익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비트코인에서 채택한 구현방식

거래 발생시마다 Shadow Address가 생성되므로,

하나의 지갑에 수많은 비트코인 주소가 생성되고 관리됨

2. 클러스터링 (Clustering)

같은 지갑 내 Shadow Address에 잔액이 일부 들어있는 것이므로,

결국 비트코인 흐름상 같은 지갑을 계속하여 사용하게 되면,

Shadow Address에 남은 잔액을 이용하여 거래가 발생할 수 밖에 없음

이러한 특징을 이용하여, 비트코인 주소를 그룹핑(grouping)/매핑(mapping)해주는 기법을

=> 이를 이용하여야 실질적인 비트코인 추적이 가능함

(clustering을 하지 않는 경우 stealth address 때문에 다수의 비트코인 거래가 연속되는 경우 추적이 매우 어려워짐)

2-1. 클러스터링 툴 (clustering tool)

Elliptic | Preventing and detecting criminal activity in cryptocurrencies

We identify illicit activity on the bitcoin and ethereum blockchains and provide actionable intelligence to financial institutions and law enforcement agencies 거래 추적 to reduce cryptocurrency transactional risk.

The Blockchain Analysis Company - Chainalysis

Chainalysis helps government agencies, cryptocurrency businesses, and financial institutions engage confidently with cryptocurrency.

The Blockchain Security Company

Surround is a platform which enables the entire music entertainment industry to streamline operations through secure transfer of copyright assets, streamlined connectivity as well as better monitoring and management systems. To do so, the platform will cre

2-2. 클러스터링 원리

a. 하나의 거래(transaction)에서 출금 주소가 다수인 경우 동일한 지갑(wallet)으로 클러스터링

b. 하나의 거래(transaction)에서 입금 주소가 2개이며,

그 중 하나가 이전 기록이 없다면 shealth address일 확률이 높으므로 동일한 지갑(wallet)으로 클러스터링

c. 공개정보(open intelligence)를 통해, 기 공개된 비트코인 주소를 확인하여 클러스터링

3. 비트코인 익명성의 한계

3-1. 암호화폐 거래소의 본인인증 절차

=> 비트코인 거래분석을 통해 '암호화폐 거래소' 확인되는 경우,

수사기관 등에서 해당 거래소에 관련자료 제출 요구 가능함

3-2. 공개된 비트코인 장부(blockchain)의 거래 분석 : transaction analysis

거래 추적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김상혁 기자
  • 승인 2020.03.26 17:07
  • 댓글 1

텔레그램·암호화폐 범죄자들의 근거 없는 믿음
텔레그램 채팅방에 접근만 하면 연락처 동기화로 추적 가능
디스코드로 옮긴 다른 가해자들. 미국 본사 "수사 협조" 약속
암호화폐, 보안성 강하지만 수사기관은 거래 내역 볼 수 있어
'다크코인' 모네로, 대행업체 끼면 추적 가능

[오피니언뉴스=김상혁 기자] "모든 접촉은 흔적을 남긴다"

'프랑스의 셜록홈즈'라고 불리는 범죄학자이자 법의학의 선구자로 평가 받는 에드몽 로카르가 남긴 말이다. 그리고 대한민국 경찰 과학수사대가 늘 가슴 속에 품고 있는 말이다.

최근 언론인을 지망하는 단 2명의 대학생으로 이뤄진 '추적단 불꽃'의 끈질긴 취재로 러시아 메신저 텔레그램 내 'N번방'의 실체가 백일하에 알려졌다. '거래 추적 갓갓', '켈리', '와치맨', '박사'라는 닉네임으로 알려진 네 명이 운영한 이 단체 채팅방은 미성년자 성착취 불법 영상물을 공유한 것으로 드러나 전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

이들은 보안성과 익명성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진 메신저 텔레그램과 암호화폐 뒤에 숨어 불법 영상물을 거래해왔다. 하지만 수사기관은 까다롭게 꼬인 이들의 경로를 끈질기게 추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 '박사' 조주빈과 'N번방'의 전말

N번방은 수십명의 미성년자를 협박해 만든 성착취물을 1~8번 채팅방에 나눠서 올린 것으로 숫자가 많다보니 'N번방'으로 통칭한 것이다. 정확히는 1대 주인 '갓갓'이 N번방을 개설했고, 그가 떠난 뒤 2대 '켈리'가 이를 물려 받아 운영했다.

떠났던 갓갓은 '와치맨'이란 사람이 만든 '고담방'에 돌아왔다. 와치맨은 해외 호스팅 사이트를 이용해 대형 음란물 사이트를 개설한 인물이다. 그는 텍스트와 웹링크만 가능한 고담방을 여러개 개설 후 자신의 음란물 사이트 가입을 유도했다.

이 방에서는 수만개의 성착취물이 올라왔고 참여자는 수천명으로 추산된다. 다만 N번방이나 박사방과 달리, 피해자를 직접 유인해 음란물을 촬영하도록 강요하거나 협박한 것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와치맨은 이미 2018년 6월 SNS에 음란물을 올린 혐의로 징역 1년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그리고 지난해 9월 집행유예 기간 동안 고담방을 운영한 혐의가 적발됐고, 검찰이 징역 3년 6개월을 구형했다. 하지만 최근 이런 소식이 알려진 후 솜방망이 처벌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이다.

'켈리' 역시 경찰에 붙잡힌 뒤 지난해 9월 같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 재판부로부터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그는 9만1000여 개의 아동·청소년 음란물을 보유했고, 2500여 개를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역시 솜방방이 처벌 논란이 일었지만 켈리는 승복하지 않고 항소한 상황이다.

일명 텔레그램

일명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미성년자를 포함 여성 성착취 불법 영상물을 제작하고 판매한 조주빈(25)이 25일 검찰로 송치됐다. 사진=연합뉴스

'박사방'은 이를 벤치마킹한 '박사' 조주빈이 만든 방이다. 그 역시 고담방을 통해 박사방을 홍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성착취 영상을 유포하는 방을 여러개 개설한 후 25만~150만원의 입장료를 받았다.

현재 유료회원이 26만명이라는 보도가 나오지만 이는 방이 여러개다보니 중복된 것을 계산하지 않은 수치로, 실제로는 수 만명 가량 될 것으로 경찰은 추산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 16일 조주빈을 포함한 4명을 검거하고 구속했다. 그리고 지난 20일 경북지방경찰청은 갓갓이 운영했던 방에서 아동성착취물 등을 내려 받은 회원 등 모두 96명을 검거했다.

다만 아직까지 1대 갓갓은 붙잡히지 않았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 텔레그램·디스코드? 범죄자들의 근거 없는 믿음

피의자들이 천인공노할 범죄를 망설임 없이 저지를 수 있던 이유는 텔레그램과 암호화폐의 보안성과 익명성에 기댔기 때문이다.

텔레그램은 '러시아의 주커버그'라 불리는 파벨 두로프와 그의 형 니콜라이 두로프가 2013년에 만든 메신저다. 유로마이단(우크라이나의 유럽연합 통합 지지 국민 시위)이 벌어지던 2013년 러시아 정부는 파벨 두로프에게 반 정부 인사의 텔레그램 정보를 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그는 이를 거부하고 러시아를 떠났다. 때문에 텔레그램이 내세우는 모토는 '개인정보를 보호받으며 이야기할 권리'다.

이 시기 텔레그램은 국내에선 소수의 아는 사람들만 사용하는 메신저였다. 그러나 2014년 '카카오톡 사찰 논란'이 터진 후 많은 이들이 텔레그램으로 '사이버 망명'하는 일이 발생했다. 이때 한국 이용자가 폭발적으로 늘자 텔레그램 운영진은 공식 한국어 트위터 계정을 만들고 클라이언트에 한국어를 지원하기 시작했다.

이와 함께 텔레그램은 '비밀 대화 기능', '메시지 삭제' 등 다른 메신저보다 더 강한 개인보호 기능 때문에 더욱 유명세를 탔다.

텔레그램은 메시지를 보내는 기기와 받는 기기만 복호화가 가능한 종단간 암호화(End-to-end encryption) 방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때문에 주기적으로 대화기록을 삭제하거나 채팅방을 비공개로 설정하고 나가 버리면 추적하기 어렵다.

때문에 디지털 수사 과정에서 텔레그램의 협조가 필요하지만 텔레그램은 응답하지 않는다. 공식 입장도 없다. 성 학대 신고채널을 자체적으로 운영하고 문제 채널을 스스로 삭제하기도 하지만, 그 어느 나라의 수사기관에도 협조하지 않는다. 애초에 텔레그램은 독일의 회사가 운영 중이지만 정확히 본사가 어디에 있는지는 알려진 바 없다.

그렇다고 방법이 없는 건 거래 추적 아니다. 시간이 좀 걸리고 사전 작업이 필요하지만 어떻게든 텔레그램 대화방에 접근하기만 하면 문제의 자료와 피의자들 신원을 확보할 수 있다.

누군가 자신의 번호를 비공개로 설정해도 다른 참가자가 다른 사용자의 번호를 저장하면 연계되기 때문이다. 경찰이 와치맨을 붙잡으며 텔레그램에서 확보한 증거물들은 이런 과정을 거쳤다.

디스코드 로고. 사진=위키백과

디스코드 로고. 사진=위키백과

결국 모든 실체가 드러났지만 붙잡히지 않은 N번방의 다른 회원들은 또다른 메신저인 '디스코드'로 옮겨간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소재의 디스코드는 게이머들이 자주 사용하는 메신저다. 텔레그램처럼 보안으로 유명한 메신저로 비공개 서버를 개설할 수 있고 익명성을 보장하기 때문에 많은 이들이 이용한다. 때문에 이런 이유로 비단 음란물 뿐 아니라 해킹 툴, 악성 코드 같은 불법 거래 추적 프로그램의 판매처로도 이용되고 있다.

한 보안업체 관계자는 "예전에는 '다크웹'을 통해 불법 디지털 콘텐츠들이 거래됐지만 점차 각국 수사당국의 집요한 추적 및 폐쇄가 이뤄지고 있다. 그래서 익명성에 기댄 메신저로 옮겨지는 추세"라며 "그곳에서 유통되는 불법 콘텐츠와 가담자들은 대략적인 추산조차 어려울 정도"이라고 말했다.

미국 보안업체 플래시포인트의 조시 레프코위츠 CEO는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다크웹 마켓 폐쇄가 사이버범죄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다. 구매자와 판매자, 그 밖의 온갖 다양한 요소를 포괄하는 글로벌 마켓플레이스가 존재한다"며 "최근에는 암호화된 채팅앱이 다크웹보다 안전하다는 시각이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수사기관도 이를 파악, 디스코드를 비롯한 다양한 메신저 프로그램에 대해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디스코드는 텔레그램과 달리 수사에 협조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디스코드는 관련 절차에 따라 요청 시 자료를 제공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며 "경찰청은 사이버안전국 내 '글로벌 IT기업 공조전담팀'을 신설, 해외 SNS 기업들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비트코인·이더리움 등 암호화폐는 강력한 보안을 자랑하지만 수사기관의 추적을 피할 수는 없다. 사진=픽사베이

비트코인·이더리움 등 암호화폐는 강력한 보안을 자랑하지만 수사기관의 추적을 피할 수는 없다. 사진=픽사베이

◆ 암호화폐? 보안성 있어도 추적 가능하다

경찰이 조주빈을 비롯한 N번방 가해자 96명을 검거할 수 있었던 이유는 텔레그램에 대한 수사말고도 암호화폐 역추적이 큰 역할을 했다.거래 추적

암호화폐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정보보호 측면에서 각광받고 있다. 그러나 그것이 익명성을 뜻하는 것은 아니다. 익명성보다는 변조가 불가능한 투명성이 더 적절한 설명이다.

그리고 암호화폐는 모든 거래 내역이 기록된다. 때문에 합법적인 수사라면 적어도 국내 거래소에서 이뤄진 유료회원의 암호화폐 거래 내역을 확인할 수 있다. 국내 한 암호화폐 거래소 관계자는 "거래소를 여러군데 거치면 다소 복잡해지긴 하나 추적이 불가능한 건 절대 아니"라고 말했다.

'박사' 조주빈은 2018년 12월부터 계속 유료회원을 모집했다. 그가 입장료로 받은 암호화폐는 비트코인, 이더리움, 모네로다. 조주빈의 주거지에서 압수된 현금 1억 3000만원은 암호화폐로 받은 입장료를 일부 환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회원들로부터 올린 입장료 수익이 수십억원에 달한다는 보도도 있다.

수사당국은 지난 25일 국내 4대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에 수사협조요청 공문을 보냈고, 이들 업체들은 수사에 적극 협조할 방침이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은 국내 거래소 이용시 개인확인 절차를 거치기 때문에 신상정보와 입출금 기록을 확보할 수 있다. 해외거래소를 이용했다면 협조는 어려울 수 있어도 기록 자체가 없는 건 거래 추적 아니다.

완전한 익명성을 표방하는 암호화폐 모네로는 대표적인

완전한 익명성을 표방하는 암호화폐 모네로는 대표적인 '다크코인'으로 주로 범죄자들이 이용한다. 사진=위키백과

다만 대표적인 '프라이버시 코인'인 모네로는 완전한 익명성을 표방하는 '다크코인'으로 잔액과 거래내역을 추적할 수 없다. 비트코인 프로토콜과 달리 '링 시그니처', '스텔스 주소' 등 익명성을 강화한 자체 솔루션을 이용하기 때문이다. 수신자 정보도 일회용 주소를 사용한 뒤 즉각 삭제한다.

그런데 네트워크 합의 구조는 비트코인과 같은 작업 증명 방식을 이용해 채굴을 통해 얻을 수 있다. 때문에 최근 북한의 모네로 채굴이 지난해 5월에 비해 10배 이상 증가했다는 미국 보안업체 레코디드 퓨처의 발표가 있었다. 또 마약 조직이나 테러 조직 등 범죄자들이 선호하는 결제수단이며, 조주빈도 모네로로 입장료를 지불할 것을 권유했다.

이런 이유로 모네로는 투자자들의 경계 대상이 된다. 업비트는 지난해 9월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에서 내놓은 암호화폐 가이드라인을 반영해 모네로와 대시, 지캐시, 피벡스 등의 프라이버시 코인을 투자 유의 종목으로 지정했다.

그런데 박사방에서 모네로를 사용한 피의자 중 일부가 구매대행 업체를 통한 것으로 밝혀졌다. 신청 내역이 있기 때문에 경찰이 해당 유료 회원의 명단을 확보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암호화폐 거래소 관계자는 "업계에선 암호화폐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생길 수 있음을 염두에 두고 빠르게 수사에 협조한다는 입장이며, 이는 공적으로든 사적으로든 모두가 동감하는 바"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국회 본회의에선 암호화폐 거래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시장 건전성을 높인다는 내용의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통과됐다. 향후 암호화폐 거래소도 다른 금융회사와 똑같이 자금세탁·테러자금조달 행위 방지 의무를 진다. '특금법 개정안'은 2021년 3월부터 시행된다.

거래 추적

기자이미지

김아영

[단독] 암호화폐 지갑만 '10여 개'…"보낸 사람 추적한다"

조주빈은 성 착취 영상을 보여주는 대가로 회원들한테 현금이 아니라 암호 화폐를 받았습니다.

이른바 암호 화폐 지갑만 열 개 정도입니다.

아마도 경찰 추적이 어려울 거라는 생각에 이 암호 화폐로 거래한 거 같은데요.

경찰이 10개의 지갑에 돈을 넣은 모든 유료 회원의 뒤를 추적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아영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지난 토요일, 한 암호화폐 구매대행사에 서울지방경찰청 소속 경찰들이 찾아왔습니다.

[암호화폐 구매대행 업체]
"(거래 추적 박사방 회원들이) 저희한테 (암호화폐구매)대행을 이용한 적 있는지. 이 지갑주소에 내가 대행을 해서 코인을 보낸 적 있는지. 그리고 현금화해준 적 있는지 (경찰이 물어봤습니다)"

경찰은 구매대행사 관계자에게 조주빈의 것으로 보이는 10개 가량의 암호화폐 지갑주소를 보여주고 수사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암호화폐 구매대행 업체]
"모네로(암호화폐의 일종) 지갑 주소만 한 열 개 정도 주면서 확인 좀 해달라고 하더라고요."

지난 11일, 조 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박사방에 "후원금을 입금할 주소"라며 '이더리움, 모네로, 비트코인' 세가지 종류의 암호화폐 지갑 주소를 공지했습니다.

'성 착취 영상을 보려면 입장료를 내라'면서 조씨가 회원들에게 안내한 주소입니다.

현금입금이라는 흔적을 남기지 않기 위해 조씨는 암호화폐를 동원한 거래 추적 겁니다.

경찰은 조씨 소유의 암호화폐 지갑이 확인된 10개 외에도 더 많을 가능성에 주목해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그런데 조 씨가 사용한 암호화폐 지갑 가운데 '이더리움' 지갑을 살펴본 결과 2017년부터 지금까지 이 지갑을 통해 오간돈이 무려 32억 원에 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박근모/코인데스크코리아 기자]
"해외 거래소나 개인 지갑에서 멈춰있는 암호화폐가 상당 부분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현재 추적하지 못한 비트코인이나 모네로지갑을 추가로 확인하면 현재 밝혀진 금액대보다 더 커질 확률이 높습니다."

조씨는 이 돈을 해외 거래소나 또다른 개인의 지갑 등으로 수 차례에 걸쳐 옮겼는데, 추적을 피하기 위해 경로를 복잡하게 만든 것으로 추정됩니다.

경찰은 박사방과 관련된 암호화폐의 규모를 수사하는 동시에 암호화폐를 구입한 사람들, 즉 박사방 회원들의 명단도 확보하고 있습니다.

한 암호화폐 거래소 관계자는 "'모네로'도 거래소에 직접 방문해 보냈다면, 기록이 남아 보낸 사람을 추적할 거래 추적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암호화폐 구매 대행업체들을 상대로 또 다른 송금 정황을 살피는 한편, 암호화폐 지갑을 거쳐간 조씨의 자금이 어디에 숨겨졌는지 추적하고 있습니다.

EDAILY IT/과학

루나·테라 사태 피해자 소송을 대리 중인 한상준 법무법인 대건 변호사는 최근 이데일리 전화 인터뷰에서 “수사 과정에서 재단의 사주를 받은 MM팀이 밝혀지게 될 것”이라며 “윤석열정부에서 부활한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합수단) 1호 수사 대상인 루나·테라 사건 수사 결과가 주목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만든 루나 코인은 지난 5월 초 10만원대에 거래됐다가 99% 이상 폭락해 현재는 1원도 안 되는 ‘휴지 조각’이 됐다. 지난 5월에 52조원을 기록한 루나의 시가 총액은 바닥을 찍었다. 국내에서만 28만명의 투자자 피해가 발생했다.

한 변호사는 “루나 소송에 참여한 분들은 최하 5000만원 이상 피해를 입었다. 루나에 영끌로 7억원 넘게 투자한 신혼부부, 군 제대 후 20대부터 모았던 전재산 1억여원을 넣은 30대 청년도 있다”며 “이들은 투기 때문이 아니라 19.4% 루나 연이율을 기대했다가 피해를 입었다”고 설명했다.

일반인 피해까지 속출하자, 합수단은 지난 20일부터 27일까지 업비트, 빗썸, 코빗, 코인원, 고팍스, 지닥, 후오비코리아 등 가상자산거래소 7곳을 압수수색했다. 신현성 티몬 이사회 의장 자택, 관계사인 커널랩스·차이코퍼레이션·더안코어컴퍼니·플렉시코퍼레이션도 압수수색 대상에 올랐다. 검찰은 본격적인 자료 분석 중이다.

한 변호사는 “코인 가격이 오르는 것은 매수세 때문이기도 하지만, 코인을 발행한 재단이 고용한 MM팀이 임의로 올리는 경우도 많다”며 “이번 수사로 MM팀 전모가 드러나면 권도형 대표의 사기·배임 여부, 거래소 연루 여부 등이 판가름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권 대표는 지난달 2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과 인터뷰에서 “실패와 사기는 다르다”며 “코인을 거의 다 잃었다”고 밝혔다. 이에 한 변호사는 “19.4% 고수익을 보장한 점, 앵커 프로토콜의 명확한 수익 구조가 없는 점이 폰지사기와 같은 방식”이라며 “수상한 자금 흐름 거래 추적 정황, 은닉 자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어 수사 과정에서 드러날 것”이라고 밝혔다.

한 변호사는 권 대표의 유사수신행위법 위반 가능성도 제기했다. 경찰청은 지난 5월24일 당정간담회에 ‘가상자산법이 없어 코인을 금전으로 보는 게 불명확하기 때문에 유사수신행위법 위반인지 불분명하다’는 취지로 보고했다. 이에 그는 “암호화폐로 주고 받아도 최종적으로는 원화로 바꿔 수익을 봤기 때문에 유사수신행위법 위반이라는 판례가 있다”며 “유사수신행위법 위반 혐의 적용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한상준 법무법인 대건 변호사.

한 변호사는 “권도형 대표가 검찰에 소환될지 여부는 한미 공조수사를 예고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의지에 달려 있다”고 진단했다. 한 장관은 지난 지난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남부연방검찰청을 방문했다. 당시 그는 한미 양국 검찰에서 수사 중인 가상자산 사건과 관련해 미 연방검찰이 확보한 수사자료를 신속히 공유 받는 방안을 마련하는 등 실질적 공조에 나서기로 했다.

관련해 한 변호사는 “테라, 루나 거래 대부분은 해외거래소 바이낸스를 통해서 거래됐기 때문에, 바이낸스와의 한미 수사 협조도 주목된다”며 “루나·테라 사건은 한동훈 장관이 부활시킨 합수단의 1호 수사 대상이어서 끝까지 추적할 것으로 보인다. 지금처럼 경기가 어려워질수록 코인 범죄가 기승을 부리기 때문에 정권 차원에서도 흐지부지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제도/시스템

임직원 및 모든 외부 이해관계자들이 비윤리적 행위에 대해 신고할 수 있는 「익명신고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본 시스템은 외부 전문기관에 의해 운영 관리되며 IP 추적방지 및 로그기록 삭제 기능을 통해 모든 제보자의 신분과 내용에 대한 익명성이 철저히 보장됩니다.

신고 및 상담
자진신고제도

임직원을 보호하고, 외부 이해관계자와 공정하고 투명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자진신고제도」를 도입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사건사고 보고 시스템 및 사전예방활동

제품/인사/재해/보안 등 주요 사건사고 발생 시 신속하고 정확한 보고를 통해 유관부서와 공유 및 적시 대응하기 위하여 전 법인이 함께 '사건사고 보고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또한 시스템을 통해 축적한 사건사고 데이터 분석으로 업무별 리스크 요소를 도출하여 이를 예방하기 위한 '사전예방활동(Weak Point Management)'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CSR활동참여시스템

윤리경영 활동의 효과적인 안내와 체계적인 관리를 위하여 ‘CSR활동참여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사회봉사활동, 윤리실천테마활동 등 임직원이 참여하는 주요활동에 대한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