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트레이딩 앱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2월 10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2020년 국내 상위 10개 MTS 앱 다운로드, MAU 랭킹/사진=앱애니

EDAILY IT/과학

주식 열풍이 어느 때보다 뜨거웠던 2020년, ‘동학 개미’들은 MTS 앱에 208억 분 동안 머무르며 전년 대비 163% 이상 증가한 사용 시간을 보인 것으로 밝혀졌다. 년으로 환산하면 39,573년이 넘는 시간이다.

모바일 데이터 및 분석 플랫폼인 앱애니(App Annie)는 2020년 한국의 상위 10개 모바일 트레이딩 앱 사용 트렌드를 분석한 자료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2020년 한국 소비자들은 전년보다 MTS 앱에 더 오래 머물고, 더 자주 접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자 1명이 월평균 MTS 앱에 보내는 시간은 2019년 4.1시간에서 2020년 6.36시간으로 55% 상승했으며, 월평균 MTS 앱 접속 횟수는 2019년 131회에서 2020년 181회로 38% 이상 증가했다. 30일로 환산하면 하루에 6번 이상 접속하는 셈이다.

주식 열풍 가운데, 2020년 다운로드 및 월간 활성 사용자 수 1위는 ‘키움증권 영웅문S’이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운로드 순위에서는 ‘한국투자증권’ 과 ‘모바일증권 나무’가 그 뒤를 따랐으며, 월간 활성 사용자 수에서는 ‘삼성증권 mPOP’과 ‘미래에셋증권 m.Stock’이 각각 2,3위를 차지했다.

2020년 상위 10개 MTS 앱의 다운로드 수는 1천36만 8천 건으로 나타났다. 2020년 3월 급증하기 시작해 4,5월 소폭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가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되기 시작했던 6~9월에 점점 증가하는 추세를 이어나갔다. 그 이후 10월에 다시 감소세를 보였다가 점차 상승, 12월 2020년 139만 2천 건의 다운로드를 기록하며 연간 최다 다운로드 수를 기록했다.

앱애니는 “모바일앱이 하나의 채널로서 인기를 얻게 되면서 금융 생태계의 세분화가 심화되고 있다. 예전에는 저축, 대출, 담보대출, 투자 등 모든 것을 은행이라는 한 장소에서 했다면 이제는 각각의 분야에 특화된 기업들이 유리한 수수료와 보다 친숙한 사용자 경험을, 앱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라며 “모바일 트레이딩 앱 모바일 트레이딩 앱 그중 2020년 두각을 나타낸 분야는 단연 투자와 트레이딩이다. 일반적으로 투자 및 트레이딩 앱에서 계좌를 개설하고 주식 거래를 시작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은 아날로그 세상의 몇 분의 일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IGAWorks 트레이딩웍스: 오디언스 타기팅으로 광고 앱 수명 늘린다

스마트폰이 보급되며 모바일 생태계도 자연스레 발전했다. 초기 이동통신사 중심의 월드 가든(Walled Garden)은 누구나 앱을 만들고 팔아 수익을 낼 수 있는 개방적인 환경으로 변화했다. 이에 따라 모바일 앱의 숫자가 급속도로 증가했고, 경쟁은 그만큼 치열해져 개발사가 앱 이용자를 확보하고 유지하는 것이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 그래서 모바일 트레이딩 앱 모바일 트레이딩 앱 모바일 마케팅 활동은 강화됐고, 모바일 광고시장의 성장을 이끌었다. 리서치업체 이마케터(eMarketer)에 따르면 한국의 모바일 광고시장은 2018년까지 3조원 수준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모바일 마케팅이 본격화되면서 국내에도 애드테크(Ad-Tech)라고 불리는 기술 기반 광고 솔루션이 발전하고 있다. 광고라는 개념이 등장하고 지금까지 끊임없이 제기되는 본질적인 문제를 기술로 해결하려는 시도다. 광고주는 합리적인 수준의 비용으로 가장 적합한 이용자에게 광고를 노출해 효율을 높이고, 이용자는 자신에게 조금이라도 더 유용한 광고를 보고 싶어 한다. 지금 이를 가장 효과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것은 ‘오디언스 타기팅(Audience Targeting)’이라는 광고 기술이다.

tech_img4234.png

광고에 꼭 맞는 사용자를 찾아주는 오디언스 타기팅

타기팅은 광고나 마케팅을 이야기할 때 항상 등장하는 주제다. 이동성과 즉시성을 가진 모바일 환경에서 개인화된 타기팅 광고의 가치는 높아지고 있다. 오디언스 타기팅은 광고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사용자를 예측하여 가장 적절한 광고를 노출하는 광고 모바일 트레이딩 앱 기술이다. 이 기술로 게임 앱은 과거 충성도가 높았던 휴면 유저의 재방문을 유도할 수 있고, 커머스 앱은 패션 카테고리에 관심이 많은 사용자에게 패션 상품 광고배너를 집중적으로 노출해 매출을 일으킬 수 있다. 광고를 필요로 하는 이용자에게 노출하는 것이다. 앱에서 새로운 유저를 얻는 것만큼 기존 이용자나 핵심 이용자의 리텐션을 증가시키는 마케팅 활동이 중요해지는 요즘의 모바일광고 흐름에도 부합한다.

타기팅 광고는 새로운 개념이 아니다. PC 쇼핑몰에서 검색했던 상품이 다른 웹사이트에서 광고 배너로 노출되는 걸 본 적이 있다면, 이미 타기팅 광고를 경험한 것이다. 이렇듯 PC의 웹에서는 쿠키를 통해 이용자를 추적하지만, 모바일 앱 환경에서는 쿠키 사용이 불가능해 실질적으로 타기팅 광고를 적용하기에 어려운 점이 많았다. 특정 개인에게 최적화된 모바일 트레이딩 앱 광고를 노출시키기 위한 데이터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이를 극복하고 모바일 환경에서 개인화된 타기팅 광고를 진행하기 위해서는 실제 이용자 ID, 혹은 구글이나 애플에서 제공하는 광고식별값을 분석해 이용자 그룹을 구분하고 그에 맞는 광고를 진행하고 관리하는 기술이 필수적이다.

IGAWorks의 모바일 오디언스 타기팅 광고플랫폼, 트레이딩웍스

트레이딩웍스는 모바일에 특화된 DSP(Demand Side Platform)이자 오디언스 타기팅 광고를 진행할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플랫폼이다. 아이지에이웍스(이하 IGAWorks)가 국내 모바일 애드네트워크 형성 초기부터 서비스를 전개하며 쌓아온 노하우와 기술을 총망라하여 제공하고, 최대의 볼륨과 경험치로 규모와 기술 면에서 경쟁 우위를 차지한다.

현재까지 IGAWorks의 광고성과 측정·분석 솔루션 애드브릭스에 등록된 기기는 2.4억 대에 달하며, 상위권 앱을 중심으로 8,500여개 앱이 서비스를 이용 중이다. 이렇듯 방대한 양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온 IGAWorks는 이를 기반으로 고도화된 DMP를 구축했다. 해외 트래킹 솔루션을 활용하여 오디언스 타기팅 광고를 진행하려면 ADID를 추출하는 단계에서부터 비용이 든다. 추출 이후에도 광고를 위해 각각의 매체에 이를 업로드하는 작업은 상당히 번거로울 뿐 아니라 시간도 만만치 않게 소요된다. 트레이딩웍스는 이 모든 단계를 하나로 압축하여 가장 낮은 비용과 적은 시간으로 오디언스타게팅 광고를 진행할 수 있게 한 원스톱 솔루션이다. 즉, 애드브릭스를 사용한다면 트레이딩웍스와의 연계를 통해 즉시 원하는 매체에 오디언스 타기팅 광고를 집행할 수 있다. 애드브릭스를 사용하지 않더라도 전문 분석가가 제공하는 프리셋(Pre-set) 데이터를 받아 광고 진행이 가능하다.

같은 방법으로 페이스북 광고도 가능하다. 트레이딩웍스에 포함된 페이스북 광고 모바일 트레이딩 앱 전문 운영 툴 ‘TF2(Tradingworks For Face book)’를 활용하면 페이스북에도 오디언스 타기팅 광고를 진행하고 운영할 수 있다.

tech_img4235.png

광고를 노출해야 할 이용자가 많이 접속할 것으로 예상되는 광고매체를 선별해 광고를 진행하는 것이 이전의 방식이었다면, 이제 트레이딩웍스를 이용해 이용자 단위로 광고를 보여줄 수 있다. 광고 집행 대상이 매체에서 사람으로 옮겨짐에 따라 광고가 정보에 조금 더 가까워졌다는 것이 오디언스 타기팅 광고의 핵심이다. 남성들이 주로 사용하는 앱을 20대 여성이 볼 경우에도 그에게 맞는 광고를 보여줄 수 있게 된 것이다.

그런데 타기팅으로 이용자 그룹을 세분화하면, 광고 노출이 가능한 이용자 수가 줄어든다. 충분한 이용자 모수확보가 중요한 이유다. 트레이딩웍스는 이 부분에서 경쟁력을 자랑한다. 국내외 대표적인 모바일 광고 네트워크들과 제휴를 맺어 현재 2500만 명의 이용자에게 도달할 수 있는 광고 인벤토리를 확보했으며, 그 수를 점점 더 확대해나가고 있다.

분석이 모바일 트레이딩 앱 선행되지 않는다면 오디언스 타기팅 광고도 진행할 수 없다. 또한 분석이 되더라도 오디언스 타기팅에 필요한 식별값을 여러 광고네트워크에 각각 적용하고 통합된 리포트를 확인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트레이딩웍스는 애드브릭스와 결합하여 오디언스 타기팅을 집행하기 위한 매체선택, 오디언스 그룹설정, 광고물 세팅, 리포팅 등 복잡한 과정을 통합한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트레이딩웍스 도입 사례

그렇다면 오디언스 타기팅 광고는 실제로 어떤 효과가 있을까 트레이딩웍스가 최근 오디언스 타기팅을 진행한 커머스 모바일 트레이딩 앱 앱과 게임 앱의 사례를 살펴보자. 우선 공통적으로 타기팅 그룹을 분류하고 그에 맞는 광고소재와 전략을 세웠다. 그리고 커머스 앱은 이용자 특성에 따라 노출되는 상품의 가격을 조정하는 전략을 사용했다. 애드브릭스를 이용해 앱을 분석한 후, 총 8개 그룹으로 이용자를 구분했다. 대표적으로 ‘구매이력이 있는 이용자’, ‘30일 이상 접속이력이 없는 이용자’, ‘구매이력이 없는 이용자’ 등이다. 그 후 구매이력이 있는 이용자들에게는 비교적 고가의 상품광고를 노출하고, 구매이력이 없는 이용자들에게는 가격이 낮은 생필품 위주로 광고를 노출하여 구매에 대한 저항감을 낮췄다. 타기팅 그룹마다 따라 차이는 있지만 500%에서 1500% 사이의 ROAS(Returns On Ad Spending: 광고수익률) 수치를 보였다. 특히 구매이력이 없는 이용자들의 구매가 지속적으로 증가했을 뿐만 아니라, 앱 이용자로 정착한 비율도 상당히 높은 수준이었다.

게임앱의 경우 ‘레벨은 높으나 구매이력이 없는 이용자’와 ‘게임 접속률이 감소하는 이용자’ 그룹을 대상으로 광고를 진행했다. 첫 번째 그룹에는 구매할인 이벤트를 노출했으며, 두 번째 그룹에는 재방문을 유도하는 광고배너를 제작하여 노출했다. 마찬가지로 구매이용 전환과 복귀율이 향상되었다. 휴면 유저들의 복귀 후 앱 내 구매액을 기준으로 ROAS 측정 결과, 복귀한 휴면 유저들의 구매가 늘어났다. 1~2주차에는차에는 600%에 달했다. 두 사례 모두 본질적으로는 상품과 게임의 우수성이 뒷받침되어야만 가능한 성과다. 하지만 콘텐츠에 적합한 이용자에게 원하는 내용을 노출할 수 있는 오디언스 타기팅 광고로 그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개미들의 희소식! 대우증권 앱 깔고 스타벅스 라떼를 나누자!

이제 다시 어플리케이션 이야기를 해볼까요?
투자상담도 상담 나름이지요. 대우증권에서는 Doctor.D를 통해 고객과 밀접한 상담을 해줍니다.

아이폰으로 위의 QR코드를 인식하여 대우증권 스마트 네오 어플리케이션을 쉽게 설치하세요~

(KDB대우증권에서 원고료를 지원받아 작성한 글입니다.)

아이폰 추천 게시물 :
2011/12/16 - [iPhone/Best] - 아이폰 연주 하나로 생방송 스마트쇼에 출연하다
2011/07/12 - [iPhone/Best] - 오렌지노 아이폰 아이패드 연주 동영상 모음 (7/2 공연)
2011/03/21 - [iPhone/Music] - 아이폰 비트메이커2로 뚝딱 모바일 트레이딩 앱 만든 'I Gotta Feeling'
2011/03/11 - [iPhone/Music] - 기다렸다! iPad GarageBand 드디어 출시!
2010/08/30 - [iPhone/Ocarina] - 오렌지노 아이폰 오카리나 미니콘서트 연주 동영상
2009/11/30 - [iphone] - 아이폰 초보를 위한 필수 어플리케이션 모음
2009/12/28 - [iphone] - 간단한 아이폰 팁 모음 동영상

오렌지노 두 번째 저서, '나는 아이폰 아이패드 앱으로 음악한다!' + 개러지밴드 외 28선

비트메이커2, 썸잼, 오카리나 등 인기 앱부터 피아노, 기타, 드럼 등의 악기를 아이폰, 아이패드로
연주할 수 있도록 음악 이론부터 연주 방법까지 소개하였습니다. 성원에 힘입어 이 책을 태국에
수출하게 되었습니다.

[이슈분석] 개인투자자, 모바일 주식 월 551분 사용. 은행 보험 인테넷은행 압도

주식 대중화 시대에 진입하면서 모바일을 이용한 개인투자자가 급증하고 있다. 1인당 모바일 주식 이용시간도 은행 보험 핀테크 앱 사용시간을 압도하고 있어 증권사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가 금융 플랫폼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까지 등장하고 있다.

 출처 : WiseApp, NH투자증권 리서치본부

◇ 개인투자자, 하루 증권사 MTS 이용시간 '18분'.

6일 NH투자증권에 따르면 지난1~2월 6개 증권사(키움, 미래, NH, 한국, 삼성, KB)의 월간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활성화 사용자수(MAU)는 각각 107만~310만명으로 1년 전보다 이용자가 146% 늘었다고 분석했다.

정준섭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특히 "월별 인당 사용시간은 551분으로 1년 전보다 53% 늘었다"며 "은행과 보험, 일부 핀테크 어플리케이션 사용시간을 압도한다"고 설명했다.

올해 1~2월 5대 은행의 앱 MAU는 언택트 영향으로 전년 동기보다 21% 증가했지만, 6개 증권사의 모바일 트레이딩 앱 MTS 증가율(146%)에는 훨씬 미치지 못한다. 물론 증권사 MTS의 절대적인 MAU 수치는 아직 은행에 미치지는 못하지만 성장률은 훨
씬 높다.

증권사 MTS의 MAU는 핀테크 App과 비교해도 경이롭다.

1~2월 기준 핀테크 앱 중 토스는 885만명으로 여전히 압도적인 MAU를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페이코(245만명, -6% y-y), 카카오페이(260만명, +150%
y-y, 카카오톡이 아닌 카카오페이 App 접속자 기준), 뱅크샐러드(128만명, -18%
y-y)와는 대등한 수준까지 상승했다.

증권사별 MAU를 보면 키움증권 영웅문S이 310만명으로 전년 동기보다 142% 증가했다. 미래에셋증권(158만명,+89% y-y), NH투자증권(213만명, +176% y-y, 나무와 QV 합산 기준), 한국투자증권(148만명, +240% y-y), 삼성증권(179만명, +126% y-y), KB증권(107만명,+155% y-y) 등 대형 증권사들 또한 100만명 이상의 MAU를 보였다.

 주: 2020년 1~2월 대비 2021년 1~2월 증가율 출처 : WiseApp, NH투자증권 리서치본부

◇ 증권 MTS 월 사용시간 551분, 은행(28분) 보험(10분) 인터넷은행(16분)

증권사의 1인당 월평균 MTS 사용 시간은 551분으로 전년 동기보다 53% 증가헀다. 시중 은행(28분), 인터넷은행(16분), 보험(10분), 핀테크(14분) 앱의 사용 시간을 모바일 트레이딩 앱 모바일 트레이딩 앱 압도한다.

물론 증권사 MTS가 다른 금융 앱들보다 사용 시간이 긴 건 당연하다.

주식을 거래하는 MTS 이용자들은 보통 차트와 각종 재무 데이터 및 분석 자료를 보고 투자하고 이후에도 시세 확인 등의 용도로 MTS를 사용하기 때문이다. 반면 은행이나 핀테크 앱은 사용자가 이용 목적(송금, 결제 등)을 달성하면 바로 App을 종료할 확률이 크다.

정 연구원은 “증권사 MTS가 금융 플랫폼으로 진화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판단된다”며 “구조적으로 트래픽 창출에 유리한데다,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채널 수요가 늘었고, 개인 주식거래 증가가 나타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사용자들이 앱을 사용하는 시간이 길수록 주식 이외 다른 상품을 거래하거나 정보를 축적할 기회가 증가하기 때문이다. 비바리퍼블리카와 카카오페이가 각각 자사 앱에 주식 거래 기능을 탑재하려고 하는 이유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MTS가 금융 플랫폼이 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트래픽 증가와 일정 수준 이상의 점유율이 필요하다고 봤다. 그는 이커머스 분야에 아이디어 얻는 것을 제안했다.

정 연구원은 “쿠팡과 네이버 마켓플레이스처럼 MTS에도 구독서비스를 도입해 유료 고객을 대상으로 좀 더 낮은 주식거래 수수료나 신용 이자율, 포인트 리워드, 리서치 자료 등을 제공할 수 있다”며 “쿠팡의 OTT처럼 증권사도 고객이 관심을 가질 만한 콘텐츠를 MTS에 제공하는 방법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네이버가 이마트나 CJ대한통운과 제휴를 통해 이커머스 입지를 강화한 것처럼 증권사 MTS도 다른 기업과 제휴를 넓힐 수 있다”며 “꼭 금융회사가 아니더라도 트래픽 증가를 일으킬 수 있는 방향이면 된다”고 모바일 트레이딩 앱 지적했다.

[와이즈경제=김민정기자] 주식 열풍이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웠던 2020년, ‘동학 개미’들은 MTS 앱에 208억 분 동안 머무르며 전년 모바일 트레이딩 앱 대비 163% 이상 증가한 사용 시간을 보인 것으로 밝혀졌다. 년으로 환산하면 39,573년이 넘는 시간이다.

모바일 데이터 및 분석 플랫폼인 앱애니(App Annie)는 2020년 한국의 상위 10개 모바일 트레이딩 앱 사용 트렌드를 분석한 자료를 1일 발표했다.

앱애니에 따르면 2020년 한국 소비자들은 전년보다 MTS 앱에 더 오래 머물고, 더 자주 접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자 1명이 월평균 MTS 앱에 보내는 시간은 2019년 4.1시간에서 2020년 6.36시간으로 55% 상승했으며, 월평균 MTS 앱 접속 횟수는 2019년 131회에서 2020년 181회로 38% 이상 증가했다. 30일로 환산하면 하루에 6번 이상 접속하는 셈이다.

2020년 국내 상위 10개 MTS 앱 다운로드, MAU 랭킹/사진=앱애니

2020년 국내 상위 10개 MTS 앱 다운로드, MAU 랭킹/사진=앱애니

이와 같은 주식 열풍 가운데, 2020년 다운로드 및 월간 활성 사용자 수 1위는 ‘키움증권 영웅문S’이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운로드 순위에서는 ‘한국투자증권’ 과 ‘모바일증권 나무’가 그 뒤를 따랐으며, 월간 활성 사용자 수에서는 ‘삼성증권 mPOP’과 ‘미래에셋증권 m.Stock’이 각각 2,3위를 차지했다.

 2020년 국내 상위 10개 MTS 앱 다운로드 추이/사진=앱애니

2020년 국내 상위 10개 MTS 앱 다운로드 추이/사진=앱애니

2020년 상위 10개 MTS 앱의 다운로드 수는 1천36만 8천 건으로 나타났다. 2020년 3월 급증하기 시작해 4,5월 소폭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가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되기 시작했던 6~9월에 점점 증가하는 추세를 이어나갔다.

그 이후 10월에 다시 감소세를 보였다가 점차 상승, 12월 2020년 139만 2천 건의 다운로드를 기록하며 연간 최다 다운로드 수를 기록했다.

앱애니는 “모바일앱이 하나의 채널로서 인기를 얻게 되면서 금융 생태계의 세분화가 심화되고 있다. 예전에는 저축, 대출, 담보대출, 투자 등 모든 것을 은행이라는 한 장소에서 했다면 이제는 각각의 분야에 특화된 기업들이 유리한 수수료와 보다 친숙한 사용자 경험을, 특히 앱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라며 “그중 2020년 두각을 나타낸 분야는 단연 투자와 트레이딩이다. 일반적으로 투자 및 트레이딩 앱에서 계좌를 개설하고 주식 거래를 시작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은 아날로그 세상의 몇 분의 일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